강남구, 청소년을 위한 음악축제 개최

[헤럴드경제=장연주 기자]서울 강남구(구청장 권한대행 주윤중)는 청소년들의 다양한 문화활동을 위한 축제 ‘2018 강남구 청소년 어울림마당’을 개최한다고 15일 밝혔다.

올해 처음 개최되는 이번 행사는 강남청소년수련관이 주관하며, 이달 16일을 시작으로 8월25일, 11월3일 총 3번에 걸쳐 열린다. 6월16일 행사는 강남역 11번 출구에 위치한 ‘M스테이지’에서 열린다.

이번 어울림마당에서는 ‘청소년 Show 음악중심!’이라는 주제 아래 노래ㆍ댄스ㆍ밴드 공연에 재능이 있는 청소년들의 공연과 드론ㆍ3D프린팅 체험부스 등이 마련돼 청소년을 위한 축제 한마당이 될 것이다.

[제공=강남구]

참가는 거주 지역에 상관없이 청소년이면 누구나 가능하다. 오는 16일 축제에는 12개 팀이 참가하며 8월 이후의 어울림마당에 참여하고자 하는 청소년은 강남청소년수련관으로 신청하면 된다. 참여자에게는 봉사확인서가 발급된다.

신청 방법은 강남청소년수련관 홈페이지(www.gangnamyc.or.kr) 공지사항에서 신청서를 다운받아 작성 후 이메일([email protected])로 제출하면 된다.

강남구에서는 이 사업과 연계해 청소년의 창의적인 성장과 문화감수성 향상을 위한 ‘청소년 동아리활동 지원’ 등 끼와 재능을 펼칠 수 있도록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와 더불어 지역 간 청소년 교류의 폭을 확대하기 위해 타 지자체와 다양한 청소년 활동과 프로그램을 공유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으며, 그 첫 시도로 올해 8월경 충북 영동군 및 강원도 동해시와 청소년 교류활동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영동군과 동해시는 각각 강남구와 2008년 2월 자매결연, 2009년 9월 우호도시 협약을 체결한 지자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