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경서 韓赤회장, 성희롱 발언 배경이…“편안한 분위기 만들려고”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성희롱 논란에 휩싸인 박경서 대한적십자사 회장이 사과문을 발표하면서 “편안한 분위기를 만들고자 했던 발언”이었다고 말해 또 다른 논란을 빚고 있다. 박 회장은 우리나라를 대표적인 인권학자다.

14일 보도 자료에서 박경서 회장은 “내 발언에 대해 직원 한 사람이라도 거북하고 불편했다면 분명히 잘못된 것으로 깊이 사과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YTN은 박 회장의 성희롱 발언을 단독 보도한 바 있다.
보도에 의하면 박 회장은 지난 8일 오후 서울 중구의 한 식당에서 열린 팀장급 직원 회식 자리에서 “여성 3명이 모인 것을 두 글자로 뭐라고 하는지 아느냐”며 성적 농담을 던졌다. 이어 박 회장은 여성의 가슴에 빗대 “육X”이라는 단어를 사용한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회식에는 여성 직원 10여 명 등 30여명이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성희롱 논란으로 사과 보도자료를 낸 박경서 한국적십자사 회장. [사진=연합뉴스]


박경서 회장은 초대 인권대사이자 경찰청 인권수호위원장을 지낸 바 있다. 북한을 30차례 방문하면서 북한과 민간 교류를 이끌어 온 인물이며 진보 개신교계 에큐메니칼 운동을 이끈 원로로 손꼽히기도 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