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썰전’ 유시민 “안철수 퇴로만 남았다, 마음 비우는게…”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유시민 작가가 안철수 바른미래당 서울시장 후보를 언급했다.

유시민 작가는 14일 JTBC ‘썰전’에서 안철수 후보의 6·13 지방선거 서울시장 낙선에 대해 “퇴로만 남았다”고 평가했다.

이날 유시민 작가는 안철수 후보에 대해 “지난 2010년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혜성처럼 등장해 지난 2012년에는 대선 주자로 거론된 뒤 정계에 진출한지 약 7,8년이 됐다”며 “처음엔 화려했으나 지금은 내리막길을 걷고 있다”고 말했다.

[사진=JTBC ‘썰전’]

이어 “안철수 후보가 7,8년의 기간을 가지고 국민들과 시간을 가져왔지만 그들이 인정하지 않는다면 그것을 받아들여야 한다”고 조언을 남겼다.

마지막으로 그는 “인간적으로 안쓰럽고 안돼 보인다”며 “마음을 비우시는 건 어떻냐”고 안철수 후보를 향해 솔직한 마음을 털어놔 눈길을 끌었다.

한편, 유시민 작가는 이재명 경기도지사 당선인에 대해 “이재명 후보가 선거 과정에서 취했던 대응법은 트럼프 방식이다. 사실관계를 부인하는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공직자에게는 정직을 덕목으로 요구한다. 문제 제기를 여배우가 했을 때 대처하는 과정에서 이재명이라는 후보자가 정직하고 합리적으로 대응했느냐에 대한 의문이 제기됐다”고 설명했다.

유시민은 “이 문제는 법리적 다룰 수는 없으나 정치적으로 평가해야 한다”며 “무효표의 수치와 종류를 확인해야한다. 유독 도지사 투표에서 무효표가 많으면 불만표시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