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워치3, SKT-LGU 서 개통시작…실구매가 최저 40만원대

- SKT 7만원, LGU 10만원 공시지원금
- KT는 출시여부 및 일정 미정

[헤럴드경제=박세정 기자] 애플의 스마트워치 ‘애플워치3’가 SK텔레콤과 LG유플러스를 통해 15일부터 정식 판매된다.

7만~10만원의 공시지원금을 적용받으면 최저 40만원대 초반에 구매할 수 있다.

15일 SK텔레콤은 전국 SK텔레콤 공식인증대리점과 공식온라인몰 ‘T월드다이렉트’에서 ‘애플워치3(GPS 셀룰러)’ 10종의 판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애플워치3’의 출고가는 디자인 별로 52만5800~79만2000원이며, SK텔레콤의 공시지원금은 전 모델 7만원이다. 

애플 ‘애플워치3’ [제공=LG유플러스]

SK텔레콤의 ‘애플워치3’ 이용 고객은 ‘LTE Watch(공유Ⅱ) 요금제(월 1만2100원)’에 가입하면 된다.

한 달에 음성통화 50분과 데이터 250MB를 사용할 수 있다. 음성ㆍ데이터 기본 제공량을 모두 소진하면 연동된 아이폰의 음성통화ㆍ데이터를 공유해 사용할 수 있다.

개통 시 ‘애플워치3’에 내장된 SIM 등록비용은 2750원이다. SK텔레콤은 오는 8월 31일까지 개통하는 고객에게 SIM 등록 비용을 면제해주는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LG유플러스도 이날부터 ‘애플워치3’의 판매를 시작했다. 공시지원금은 제품별로 10만원을 실었다.

LG유플러스에서는 아이폰을 ‘속도ㆍ용량 걱정 없는 데이터 요금제’로 이용할 경우, 애플워치 및 아이패드의 통신 서비스를 무료로 쓸 수 있다.

또 애플뮤직 5개월 무료 체험 이벤트에 참여하는 고객은 애플워치에서도 애플뮤직 스트리밍 서비스를 무상으로 이용할 수 있다.

애플뮤직 5개월 무료 체험 이벤트는 LG유플러스 모바일 고객이라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한편, KT는 ‘애플워치3’ 출시 여부와 일정을 아직 확정하지 않았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