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기견과 공원 산책하며 입양 생각해보세요”

-‘유기견과 함께하는 행복한 산책’ 11월까지 시행

[헤럴드경제=장연주 기자]서울시는 시민이 유기견과 공원에서 산책해보며 입양상담을 하고 원하면 입양까지 할 수 있는 ‘유기견과 함께하는 행복한 산책’ 프로그램을 운영한다고 15일 밝혔다.

지난해 총 46회의 유기견 산책 행사에서 1910명의 시민과 445마리의 유기견이 참가해, 102마리의 유기견이 새로운 가정이 입양됐다.

올해 산책은 이달 16일부터 올 11월까지 월드컵공원 반려견놀이터(매월 2ㆍ3째 주 토요일 낮 12시)와 경의선 숲길공원(매월 4째주 토요일 낮 12시)에서 17차례 진행된다. 자원봉사자가 동행해 유기견과의 산책을 도와주고 산책 후 유기견 입양상담도 받을 수 있다. 

[제공=서울시]

시민단체 ‘팅커벨프로젝트’, ‘동물과 함께 행복한 세상’이 참여한다. 누구나 현장에서 신청해 참여할 수 있으며, 별도의 참가비는 없다. 다만, 유기견을 입양할 경우 동물등록 등 소정 비용(10만~15만원)을 이번 프로그램을 함께하는 시민단체에 기부하면 된다. 이 비용은 유기 동물을 구조하고 치료하는데 전액 사용할 예정이다.

매회 산책행사에 참여하는 유기견은 10여 마리로, 사전에 건강검진과 예방접종을 모두 마쳐 건강한 상태로 관리된다. 이번 행사를 통해 새로운 가족에게 입양되는 유기견은 중성화 수술과 동물 등록도 지원한다.

나백주 시민건강국장은 “시민들이 유기견과 함께 산책하면서 동물과 교감하고 생명의 소중함을 체험하며, 입양으로 이어져 유기동물이 따뜻한 새 삶을 선물받을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yeonjoo7@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