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인터뷰 논란에 “내가 지나쳤다…文 방해 안할 것”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이재명(53·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당선인이 13일 밤 6·13 지방선거 당선인 신분으로 방송사와 행한 인터뷰 태도를 놓고 논란이 불거진 데 대해 “지나쳤다”며 사과했다.

이 당선인은 14일 낮 12시 페이스북 라이브를 통해 아내 김혜경 씨와 함께 지지자들에게 당선 인사를 전하며 “어제 (TV) 인터뷰 보고 실망한 분들이 많은데 시간이 지나고 나니 제가 지나쳤다는 생각이 든다. 그러지 말았어야 했다”고 말했다.

이어 “굳이 변명하자면 사실 언론사(방송사)하고 미래지향적인 이야기를 하자고 (인터뷰) 약속을 했는데 단 한 군데 예외도 없이 과거 얘기, 근거 없는 이야기를 해서 제가 언짢았다”며 당시 상황을 전했다.

[사진=이재명 페이스북 라이브]

이 당선인은 “‘안 하겠다. 절대 안 하겠다’고 약속해놓고 또 그러고 심지어는 제가 하지도 않은 말을 했다고 해서…제 부족함이다. 미안하다. 수양해야죠”라고 말했다.

앞서 이 당선인은 전날 밤 당선이 확실해진 시점에서 각 방송사와 진행한 인터뷰에서 불편한 질문이 이어지자 답변을 중단하거나 급하게 끊는 등 불쾌한 심경을 드러냈다.

한 방송사 인터뷰에서는 이른바 ‘여배우 스캔들’이 언급되자 이 당선인은 “다른 얘기 하시면 안 됩니까”라고 반문하기도 했다.

그러고 나서는 캠프 대변인을 부르며 “여기까지 하고 하지 마”라며 이후 예정된 인터뷰 중단을 지시하는 장면을 담은 영상이 SNS상에 퍼지기도 했다.

당선인 인터뷰를 하기로 한 방송사들이 엉뚱한 질문을 자꾸 하며 약속을 지키지 않았다는 게 이유였다.

이 당선인은 일부 친문(친문재인) 성향 유권자들의 의구심에 대해서도 직접 해명을 시도했다.

이 당선자는 “누가 ‘제가 도지사가 되고 나면 문재인 대통령의 뒤통수를 칠 것이다’라고 한다”며 “저는 세상을 공정하게 만드는 것이 꿈이다. 거기에 도움이 되는, 열심히 하는 사람은 당연히 지지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만약에 세상을 공정하게 만드는 일을 방해하고 특정 소수의 이익을 위해 부역하는 사람이라면 제가 사랑하는 사람이라도 찬성하면 안된다”며 “저는 국민을 대리하는 사람”이라고 선을 그었다.

다만 “(문 대통령이) 미래에 혹시 잘못했을 경우 이재명이 혹시 방해하지 않을까 생각할 수도 있다”며 “저는 그럴 가능성이 없다고 본다. (문 대통령이) 잘하려는 선의를 버리지 않을 것이라고 확신한다. 만약 선의를 가지고 최선을 다하고 있는데 좋은 결과, 기대한 결과가 나오지 않는다고 공격하거나 내치면 우리 모두에게 손해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