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회용 플라스틱 굿바이’…롯데마트, 일회용품 줄이기 앞장선다

- 녹색소비자연대전국協 ‘일회용품 줄이기’ 업무협약
- PB상품 기획단계부터 재활용 방안 고려해 제작

[헤럴드경제=박세환 기자] 롯데마트가 녹색소비자연대전국협의회와 함께 일회용품 줄이기에 앞장선다.

롯데마트는 16일 롯데마트 잠실점에서 녹색소비자연대전국협의회와 ‘일회용품 줄이기’ 업무 협약식을 갖고 롯데마트-파트너사-고객에 이르는 일회용품 줄이기 대국민 캠페인을 진행한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식에는 이준혁 롯데마트 수도권영업부문장과 박인례 녹색소비자연대전국협의회 공동대표 등이 참석해 진행된다.

일회용품 줄이기 대국민 캠페인은 롯데마트가 자발적이고 선도적인 사전 활동을 통해 궁극적으로 파트너사와 고객까지 자발적 참여를 유도하는 캠페인이다.

롯데마트가 플라스틱 줄이기 앞장서기로 했다. 이미지는 녹색소비자연대전국협의회와 함께 진행하는 ‘일회용품 줄이기’ 캠페인.

우선 파트너사의 자발적인 참여를 유도하는 일회용품 줄이기에 관한 협력 사항을 계약에 반영하고, 자체브랜드(PB)상품은 패키지 가이드 라인을 수립하는 등 기획, 개발 과정에서부터 환경과 재활용을 고려한 프로세스를 도입한다.

롯데마트는 일회용품 줄이기 캠패인의 일환으로 롯데마트 잠실점 특별행사장에서는 고객들의 자발적 참여를 유도하는 행사도 진행한다. 일회용품 줄이기 서약서 작성하는 고객에게 텀플러 제공, 플라스틱 용기 반납 시 유리용기 무상 제공, 아리수 에이드 제공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준비했으며 3개 이상 프로그램에 참여할 경우 롯데마트 장바구니를 증정한다. 롯데마트는 고객 참여 프로그램을 순차적으로 전국 10여개 점포에서 진행해 플라스틱 줄이기 운동을 적극적으로 알리고, 참여를 유도할 계획이다.

또 올해 가을학기부터는 롯데마트 문화센터 전 점에서 ‘생활 속 리사이클’ 강좌를 개설한다. 개설된 강좌에서는 플라스틱, 비닐 등을 활용해 실내 인테리어 꾸미기, 장난감 만들기 등 일회용품을 활용할 수 있는 테마 강의를 진행한다.

남창희 롯데마트 상품기획(MD)본부장은 “롯데마트는 녹색소비자연대전국협의회와 함께 생활 속 일회용품 줄이기에 앞장선다”며 “롯데마트는 물론 상품을 제작하는 파트너사와 구입하는 고객까지 참여할 수 있는 효과적인 방안을 계속 진행할 예정”이라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