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경북당’된 한국당…수습이 불가능한 지경

[헤럴드경제=이슈섹션] 6.13 지방선거를 참패한 자유한국당에 후폭풍이 거세게 불고 있다. ‘자유경북당’이라는 자조와 탄식의 목소리도 높다.

한국당은 지난 14일 선거 하루 만에 당 지도부 퇴진 등 조기 수습을 위한 노력에 들어갔다. 그러나 그정도로는 수습이 불가능하다는 내부 목소리가 높다.

당 관계자들은 이미 2년 뒤 총선도 참패가 결정된 것 같다며 무엇보다 서울 강남을 잃은 것이 충격적이라는 분위기다.

[사진제공=연합뉴스]

더 이상 당내에서는 인물이 없으니 외부 인사를 찾자는 의견도 있다. 그러나 국민이 지지할만한 인사라면 멸문에 가까운 상태에 있는 우리에게 오겠냐며 ‘외부 인사 수혈’ 카드를 부정했다.

더 이상 재기가 불가능한 상태에서 결국 당을 해체하자는 목소리도 나왔다. 김태흠 의원은 이날 최고위원직을 사퇴하면서 “한국당이라는 낡고 무너진 집을 과감히 부수고 새롭고 튼튼한 집을 지어야 할 때”라고 했다.

한국당 혁신위원장을 맡았던 김용태 의원은 페이스북에 “시대적 흐름과 국민적 바람을 알지 못했다”며 기존 노선을 과감히 바꾸자고 했다.

바른당에서도 같은 의견이 많은 상황이라 정치권에선 두 당 모두가 머지않아 ‘헤쳐 모여’식 정계 개편 흐름에 내몰릴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그러나 촛불민심으로 대표되는 국민의 분노는 결국 야당의 각 의원들을 향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껍데기와 이름만 바꾸고 알맹이는 그대로 유지하는 방식은 더 이상 통하지 않는다는 전망이 나온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