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일본계 주한미대사 지명자…불편한 시선 의식 ‘한국과 인연’ 강조

[헤럴드경제=이슈섹션]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 지명자는 14일(현지시간) 미국 상원 외교위의 인준청문회에 제출한 서면답변서에서 “한국과의 인연은 태어나기 전부터 시작됐다”며 한국과의 개인적 인연을 부각하는데 상당 분량을 할애했다.

일본에 대한 한국의 미묘한 정서를 알고 있는 해리스 지명자는 ‘첫 일본계 주한 미국대사 지명자’라는 자신에 대한 우려를 불식시키려는 노력으로 보인다.

그는 자신은 물론 부친도 한국과 깊은 인연이 있다고 강조했다. 


아시아계 미국인으로서는 처음 해군 제독을 지낸 해리스 지명자는 “부친은 해군으로 2차 세계대전과 한국전쟁에 참전했고, 진해에서 한국 수병들을 가르치기도 했다”면서 “해군의 길을 걸어온 것도 부친의 영향”이라고 말했다.

그의 부친은 한국전이 끝난 이후에도 1950년대 중반 약 2년간 한국에 살며 미 해군 군사고문단(현 주한해군사령부·CNFK)의 일원으로 활동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리스 지명자 역시 주한미군사령부를 관할하는 인도태평양사령관(옛 태평양사령관)에 이르기까지 약 40년 복무 기간에 걸쳐 한국과 깊은 관계를 맺어왔다고 강조했다.

해리스 지명자는 함께 해군으로 봉직한 아내 얘기까지 꺼내 들며 “첫 복무부터 상관의 서울 방문을 수차례 수행했다”면서 “이런 경험들을 통해 우리 부부는 한국 문화와 역사에 대해 깊은 이해를 얻게 됐다”고 덧붙였다.

1956년 일본 요코스카에서 태어난 해리스 지명자는 1978년 해군사관학교를 졸업한 후 해군 조종사 과정을 이수했다. 정찰기 조종사를 시작으로 전술장교, 해군 참모차장, 6함대사령관, 합참의장 보좌관, 태평양함대사령관을 거쳐 인도태평양사령관을 지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