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리온 꼬북칩, 초코파이 신화에 도전한다

- 누적매출액 500억원 돌파

[헤럴드경제=김지윤 기자] 오리온은 지난해 3월 출시한 ‘꼬북칩’이 누적매출액 500억원을 돌파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는 출시 이후 매일 1억원 이상 팔린 것으로, 판매량으로는 4600만 봉에 달해 우리나라 국민이 약 한 봉씩 먹은 셈이다.

이 같은 성과는 국내 최초 4겹 스낵인 꼬북칩의 독특하고 풍부한 식감이 소비자들의 입맛을 단번에 사로잡은 데 따른 것. 꼬북칩은 제과업계 트렌드를 불러일으키며 지난해 스낵 히트상품으로 자리매김했다. 출시 직후 품귀 현상을 빚은 꼬북칩은 지난 1월부터 생산량을 두 배로 늘리는가 하면, 2월 선보인 ‘새우맛’까지 연달아 인기를 끌며 월 50억원대 브랜드로 발돋움했다. 

지난해 3월 출시한 꼬북칩이 누적매출액 500억원을 돌파, 국내외서 순항을 이어가고 있다.

해외 시장에서도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이달부터 미국 한인마트와 대만의 슈퍼마켓 체인, 편의점 등을 중심으로 해외 수출을 시작했다. 미국의 경우 서부 지역 한인마트를 시작으로 중국계 마트와 동부 지역으로까지 수출 범위를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오리온은 이미 지난 5월 중국법인의 베이징 인근 랑팡 공장과 상하이 공장에서 꼬북칩의 현지 생산을 시작, 중국명 ‘랑리거랑(浪里个浪)’으로 출시했다. 트렌드를 주도하고 있는 90ㆍ00허우(90~2000년대생ㆍ10~29세) 소비자를 대상으로 이름, 모양, 소리, 맛(식감) 등 랑리거랑만의 4가지 즐거움을 살린 마케팅 활동을 진행 중이다. 최근에는 두 번째 신제품인 ‘멕시칸 BBQ맛’을 선보이기도 했다.

오리온 관계자는 “국내 히트 상품으로 자리매김한 꼬북칩이 해외 시장에서도 진출 초기부터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며 “글로벌 메가브랜드로 육성해 제2의 초코파이 신화를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했다.

summer@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