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동방항공, 佛총리 방중 앞두고 중형여객기 150대 입찰

美中 무역갈등 속
보잉 737ㆍ에어버스 A320 중 선택 주목

[헤럴드경제=김현경 기자]중국 국영 동방항공이 에두아르 필리프 프랑스 총리의 방중을 앞두고 중ㆍ단거리용 여객기 150대 구매를 추진하고 있다.

20일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동방항공은 통로가 하나인 중ㆍ단거리용 여객기 150대를 구매하기 위해 입찰에 부쳤다. 이번 입찰은 미국과 중국 간 무역갈등이 심화하는 상황에서 이뤄진 것이어서 결과가 주목된다. 미국 보잉사의 737 기종일지, 유럽 에어버스사의 A320가 될지 항공업계가 관심을 갖고 지켜보게 됐다. 


필리프 총리는 이번 주말 베이징을 공식 방문할 예정이다.

이와 별도로 중국 공상은행(ICBC) 자회사인 ICBC리싱(工銀組賃)도 에어버스 여객기 구매에 관심을 보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하이난항공도 최근 48억 달러(5조3000억원) 규모의 A350 15대를 구매하기로 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pink@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