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19일 제주 예맨 난민 현황 파악 지시

[헤럴드경제=홍석희ㆍ문재연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약 500명 가량 제주도에 들어와 있는 예맨 난민과 관련 ‘현황 파악’을 지시한 것으로 확인됐다.

청와대 관계자는 20일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문 대통령은 어제 (예맨 난민 관련) 현황파악을 지시했다. 일단 현황을 보면 현재 제주도가 비자없이 들어올 수 있다”며 “그런데 비자없이 들어올 수 있는 나라가 있고 없는 나라가 있다. 무사증 입국불허국가가 있는데 그 나라에 예멘이 추가됐다. 그래서 현재 상태로는 더이상 받기 어렵다”고 말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어 “현재 500여명이 제주도에 들어와서 난민신청을 해놓은 상태들인데 이 난민신청일로부터 6개월이 지난 뒤에 취업이 가능하다”며 “그런데 난민이라는 점을 고려해 내부 고용 동향을 침해하지 않는 내에서 취업허가를 내준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소위 농산, 축사 등에 일자리를 내준다는 개념이다. 그리고 지금 예멘 난민들이 들어와서 재정적으로 어려운 상황이기 때문에 난민 신청자에게 식자재 빵과 의료지원을 한다”며 “세번째는 순찰을 강화하고 범죄예방에 집중적으로 나서서 불필요한 충돌이나 잡음을 방지한다 정도로 지금 돼 있다”고 말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제주 지역의 도민들을 중심으로 해서 걱정과 우려가 나오고 있다. 그래서 실제로 예멘 난민들이 위험한지 아닌지에 대한 사실여부와 관계없이 정부가 할 수 있는 조처를 취하고 있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