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상무부, 韓 기계부품ㆍ섬유 덤핑판정 확정

“공정한 가격보다 낮은 가격에 美 판매”

[헤럴드경제=양영경 기자] 미국 상무부가 한국산 일부 기계부품ㆍ섬유 품목에 대해 덤핑 판정을 확정했다.

미국 상무부는 19일(현지시간) 한국에서 수입한 원추 롤러 베어링에 대한 반덤핑관세(AD) 조사 결과, 이들 제품이 공정한 가격보다 8.21∼52.44% 낮은 가격에 미국에 판매됐다고 밝혔다.

[사진=123RF]

원추 롤러 베어링은 자동차, 농기계 등에서 축이 회전할 때 마찰을 줄이려 축을 받치는 기계부품인 베어링의 한 종류다. 지난해 미국은 한국산 이 품목을 6740만달러(약 748억원) 어치 수입했다. 이런 판정은 지난 1월 덤핑 예비 판정에 이어 나온 것이다.

미 국제무역위원회(ITC)가 오는 8월 2일께 최종 덤핑 판정을 하면 상무부가 반덤핑관세 부과 명령을 내리게 된다.

또 미 상무부는 한국과 대만에서 수입되는 저(低)융점 폴리에스테르단섬유에 대해서도 지난 1월 예비 판정을 한 데 이어 이날 덤핑 판정을 확정했다. 한국 수출업체의 덤핑 마진은 0∼16.27%, 대만 업체는 49.93%로 판정됐다.

저융점 PSF는 자동차용 흡음재, 침구나 가구용 쿠션재, 단열재 등의 소재로 사용된다. 지난해 미국의 한국산 이 품목 수입규모는 7550만달러(약 838억원), 대만산은 2690만달러(약 299억원)였다. ITC 최종 판정은 8월 1일로 예정됐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