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호석유화학, NB라텍스 55만톤으로 증설…세계 최대규모

- 2019년 1분기 말까지 기존 연산 40만톤→55만톤 확대

[헤럴드경제=이세진 기자] 금호석유화학은 울산고무공장 NB라텍스 생산능력을 기존 연산 40만톤에서 55만톤으로 확대하는 증설에 돌입했다고 20일 밝혔다.

금호석유화학은 2019년 1분기 말 증설이 완료되면 연산 55만톤 체제를 기반으로 글로벌 1위 NB라텍스 메이커 지위를 더욱 공고히 하게 될 전망이다.

금호석유화학 울산고무공장 야경[제공=금호석유화학]

금호석유화학은 지난 2016년 NB라텍스 생산능력을 기존 연 20만톤의 2배인 연 40만톤으로 확대했으나 라텍스장갑의 글로벌 수요가 지속적으로 확대될 것으로 판단, 이번 15만톤 증설을 추가 진행하기로 결정했다. 금호석유화학 NB라텍스 제품 주요 경쟁사로는 말레이시아의 신토머, 대만의 난텍스 등이 있다.

금호석유화학의 NB라텍스는 얇고 가볍지만 쉽게 파손되지 않는 의료용 장갑 원료로 쓰이고 있으며, 최근 지속적인 물성 개선을 통해 산업용ㆍ조리용 등으로도 활용되고 있다.

합성라텍스로 제작되는 만큼 천연라텍스 장갑 사용시 우려되는 단백질 알레르기 반응도 나타나지 않는다.

최근에는 기존 제품보다 물성안정성과 인장강도를 향상시켜 더욱 세밀한 작업에도 적합한 NB라텍스 신제품 KNL 834를 개발했으며, 고객과의 견고한 파트너십을 기반으로 판매를 확대해 나가고 있다.

금호석유화학 관계자는 “라텍스 장갑은 말레이시아를 포함해 동남아시아 지역을 중심으로 시장이 형성돼 있다”며 “매년 수요가 약 10%만큼 상승할 것으로 예상돼, 금호석유화학은 2016년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프르에 영업사무소를 설립하고 시장 확대 추세에 선제적으로 대응해 나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