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세번째 방중…靑 “북중 회담, 北 비핵화 기여할 것”

[헤럴드경제=홍석희 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세번째 중국을 방문한 것과 관련 청와대는 ‘중국이 북한의 비핵화에 기여할 것’이라며 환영 입장을 내놨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20일 기자들과 만나 “북한 비핵화에 한걸음 더 진전한 것이라고 평가한다. 중국이 북한의 비핵화를 안정적으로 완성하는 데에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도 “중국 역시 한반도 비핵화를 지지하고 있으며, 남북관계와 북미관계가 개선되기를 바라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 관계자는 김 위원장의 방중에 대해 “김 위원장이 북미정상회담 결과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만나서 논의하려는 것 아니겠나”라며 “앞으로는 이렇게 북한과 중국이 소통하는 일이 일상사처럼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아울러 한국 정부는 북한과 중국의 움직임에 대해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고 이관계자는 전했다.

이 관계자는 “북한·중국 양쪽의 정보를 한국에서도 많이 접하고 있다. 양측과 계속 긴밀히 협의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대통령도 러시아 방문을 하루 앞두고 오늘은 관련 준비에 집중할 것”이라며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을 위한 동북아 외교행보에 힘을 쏟겠다고 설명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