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라밖]브라질, 간질치료 등 의료용 마리화나 연구 본격화

○…브라질에서 마리화나(대마초)를 치료 목적으로 사용하는 방안에 관한 연구가 본격화할 것으로 보인다.

19일(현지시간) 브라질 언론에 따르면 민간 의료기관인 오스바우두 크루스 재단(Fiocruz)은 보건부 위생감시국(Anvisa)의 승인을 거쳐 의료용 마리화나 연구를 시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재단은 난치성 간질에 대한 식물치료법을 개발하려는 것이 목적이며, 이 연구에 340만헤알(약 10억원)이 투자될 것이라고 말했다. 브라질에서 마리화나 합법화에 대해서는 반대 여론이 우세하지만, 찬성 의견도 빠르게 늘고 있다. 합법화 찬성은 1995년 17%에서 2012년 20%, 올해 32%로 늘었고, 반대는 1995년 81%, 2012년 77%에 이어 올해는 66%로 줄었다.

한편, 유엔 등의 자료를 기준으로 보면, 브라질은 남미지역 최대의 마리화나 유통 국가다. 브라질 당국은 인접국인 파라과이에서 생산되는 마리화나의 80% 이상이 브라질에 유입되는 것으로 보고 있다. 

김현경 기자/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