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살배기 눈물에…美 불법이민자 성금 쇄도

사흘새 500만弗…목표 3000배
모금자 “자식 얼굴 떠올라 시작”
페이스북사상 단일기금 최대규모

불법 이민자 부모와 아동을 격리하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의 ‘무관용 정책’으로 온 미국이 들끓고 있는 상황에서 생이별하는 불법 이민자 가정을 돕기 위한 모금운동에서 사흘 만에 500만 달러가 모였다.

19일(현지시간) 미국 일간지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이 모금운동은 미국 텍사스 국경에서 국경순찰대원에게 몸수색을 당하는 엄마 옆에서 서럽게 울고 있는 두살배기 온두라스 여자아이의 사진 한 장에서 시작됐다.

지난 12일(현지시간) 미국과 멕시코 국경에서 몸수색을 당하는 엄마 옆에서 울고 있는 온두라스 소녀. [연합뉴스]

이 사진은 최근 미국 내에서 널리 퍼지며 큰 반향을 일으켰다. 일간지 워싱턴포스트(WP)는 이를 트럼프 행정부가 펼치는 ‘불법 이민자 무관용 정책’의 상징이 됐다고 평가한 바 있다.

샬럿과 데이브 윌너 부부는 다른 많은 사람과 마찬가지로 인터넷에서 이 사진을보고 지난 16일 페이스북에 ‘이민자 부모와 그들의 자녀를 재회하게 하자’는 이름의 모금 페이지를 열었다.

이는 텍사스의 이민자, 난민 가족에게 저렴한 비용에 법적 변호를 제공하는 비영리 기관 난민이민자교육법률서비스센터를 지원하기 위한 것으로, 애초 윌너 부부의 목표액은 1천500 달러(약 167만 원) 정도였다.

하지만 사흘 뒤인 19일까지 이 모금에는 13만 명 이상이 참여해 모금액이 500만달러(약 55억4천만 원)를 넘어섰다. 이는 페이스북 역사상 단일 기금 모금자의 모금액으로는 최대 규모라고 페이스북 대변인 로야 위너는 밝혔다. 앞서 허리케인 ‘하비’ 관련 모금 등 더 폭넓은 규모의 캠페인에서 더 많이 모인 사례도 있지만, 여기에는 다수의 모금자가 참여했다.

샬럿은 캘리포니아 지역 언론 머큐리뉴스에 “우리가 이 아이들의 얼굴을 봤을 때, 우리 아이들의 얼굴을 떠올리지 않을 수 없었다”고 말했다.

이번에 모인 후원금은 텍사스 내 이민자 부모와 자녀들을 법적으로 대리하고 수용소에 구금된 부모들의 보석금을 내는 데 사용될 예정이다.

트럼프 행정부는 최근 미국으로 밀입국한 부모와 어린이를 격리하는 ‘무관용 정책’으로 국내외에서 거센 비판을 받고 있다. 이날 국토안보부(DHS) 발표에 따르면 지난달 5일부터 이달 9일까지 미국과 멕시코 국경에서 넘어오다 적발돼 부모와 떨어진 아이는 2천300명이 넘는다고 CNBC는 전했다.

양영경 기자/[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