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중 무역전쟁 ‘점입가경’] 백악관 “무역전쟁서 中 잃을 게 더 많아”

나바로, 정면대결 불사 의지 재확인

미국 백악관이 중국과의 무역전쟁에서 물러서지 않겠다며 강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AFP통신, 뉴욕타임스(NYT) 등에 따르면 피터 나바로 백악관 무역제조업정책국장은 19일(현지시간) “지난해 중국의 대미 수출이 미국의 대중 수출보다 1300억달러 이상 많았다”면서 “(미ㆍ중 무역전쟁에서) 중국이 우리보다 잃을 게 더 많다는 것은 분명하다”고 말했다.

피터 나바로 백악관 무역제조업정책국장은 19일(현지시간) “중국이 우리보다 잃을 게 더 많다”며 물러서지 않겠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AP연합뉴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이 공격적인 행동을 바꿀 수 있는 모든 기회를 부여했다”며 중국의 반발과 보복 관세 방침에 대해 “중국이 트럼프 대통령의 결의를 과소평가했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나바로 국장은 또 중국의 10대 첨단 산업 육성 프로젝트인 ‘중국제조 2025’를 좌시하지 않겠다는 미 정부의 입장을 재확인했다.

그는 항공, 차세대 철도 및 해운, 인공지능, 증강현실, 생명공학, 신에너지 자동차, 정밀농업, 로봇공학 등을 ‘가치가 높은 기술’의 예로 들면서 “이것들은 세계와 미국의 미래이고, 중국은 2025년까지 이러한 산업에서 생산량 70%를 점유할 수 없다”고 피력했다.

나바로 국장은 중국과의 무역전쟁으로 타격을 입을 미국의 산업과 노동자들을 위한 완충 대책을 마련 중이라고 밝혔지만 구체적인 내용은 언급하지 않았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의 표적이 될 수 있는 모든 미국인을 뒤에서 받쳐줄 것”이라고 말했다.

무역 충돌로 중국과의 관계 전체가 나빠질 수 있다는 우려에 대해서는 “이것은 무역 분쟁이고,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라며 “트럼프 대통령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좋은 관계”라고 일축했다.

미국의 거물 투자자들 역시 중국과의 무역전쟁을 크게 우려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워런 버핏 버크셔해서웨이 회장, 로이드 블랭크페인 골드만삭스 회장, 폴 튜더 존스 튜더인베스트먼트 설립자 등 베테랑 투자자들은 미국과 중국이 단기적으로 전쟁의 위협을 겪은 후 결국 만족스러운 무역 협상에 도달할 것으로 내다봤다고 CNBC가 전했다.

이들은 현재 미·중 간의 거친 무역 수사는 협상의 일부에 불과하다고 설명했다. 

김현경 기자/[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