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중 무역전쟁 ‘점입가경’] “애플, 미중 무역전쟁 최대 희생양 될것”

CNBC, 미라버드증권 분석 인용 보도
애플, 지난해 매출 20% 중국에서 발생

미국의 애플이 미국과 중국간 ‘관세 폭탄’ 무역전쟁의 최대 희생양이 될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19일(현지시간) CNBC는 네일 캠플링 미라버드증권의 이사의 분석을 인용해 “애플이 미국 기술기업 가운데 (미중 무역전쟁 영향권에) 가장 많이 노출된 기업”이라고 보도했다.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 [연합뉴스]

시장조사기관 IDC 자료에 따르면 애플은 지난해 4100만대의 아이폰을 중국으로 출하하며 중국 시장 점유율 5위를 기록하고 있다. 애플의 2017년도 매출 중 20%(447억 달러 규모) 정도가 중국에서 발생했다.

CNBC는 “아이폰 조립 및 부품 역시 대만 기업인 팍스콘이 생산하는 등 애플은 아시아 부품 공급업체들과 밀접한 연관이 있다”면서 “애플은 중국에서 큰 성공을 거둔 만큼 미중 무역전쟁과 같은 이슈에 취약할 수 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앞서 뉴욕타임즈는 익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가 지난달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만나 “대중 관세폭탄이 애플의 중국 내 위상을 위협할 수 있다”는 우려를 밝혔고, 트럼프 대통령으로부터 중국산 아이폰에 대해서는 추가 관세를 부과하지 않겠다는 약속을 받아냈다고 보도했다.

CNBC는 그러나 중국 당국이 애플을 우회적으로 압박할 수 있는 등 리스크가 여전히 존재한다고 분석했다.

예를 들어 중국 당국이 애플의 부품 업체들을 압박해 공급에 차질을 빚게 하거나, 애플의 ‘아이북스 스토어’나 ‘아이튠즈 무비 서비스’ 중단 등이 있다. 또 국가 안보를 이유로 미국산 스마트폰 대신 화웨이나 샤오미 등 중국산 스마트폰 구매를 권장해 애플의 중국내 입지를 약화시킬 수도 있다.

짐 오닐 전 골드만삭스 자산운용 회장은 CNBC와의 인터뷰에서 “미국의 관세폭탄과 무역정책 때문에 미국의 대표 기업들이 피해를 입을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최근 세계 국내총생산(GDP) 성장의 85%는 중국과 미국이 견인했고, 특히 중국 소비자들의 영향력이 더 커지고 있다”면서 “미국 대표 기업 가운데 하나인 애플은 지난 3년간 미국보다 중국에서 더 많은 아이폰을 판매했다”고 덧붙였다.

CNBC는 애플 뿐 아니라 FANG(페이스북ㆍ아마존ㆍ넷플릭스ㆍ구글) 등도 미중 무역전쟁의 희생타가 될 수 있다고 전망했다. 다만 전반적으로 애플에 비해서는 피해가 작을 뿐이라고 관측했다.

CNBC는 “미중 무역 긴장감이 고조되면, 구글이 중국의 스마트폰 제조업체들에 안드로이드 공급을 중단해야 하는 상황이 올 수도 있다. 아직 불분명하지만, (미중 무역전쟁으로 인한) 리스크를 안고 있다”고 설명했다.

황유진 기자/[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