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전당대회 준비위원장에 오제세 의원

[헤럴드경제=채상우 기자]더불어민주당은 20일 최고위원회의를 열어 전국대의원대회준비위원회(전준위) 위원장으로 오제세 의원을 선임했다.

김현 대변인은 회의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오제세 의원인 전준위원장을 맡기로 했다”며 “이를 포함한 전준위 안건 등을 금요일(22일)에 최종 당무위에서 의결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오제세 의원 [사진=연합뉴스]

전준위원장은 향후 당대표 선출방식 등 전당대회 규칙 등을 결정한다. 전준위 부위원장으로는 3선의 민병두 의원, 총괄본부장에는 재선의 김민기 의원이 선임됐다. 당 전략기획위원장인 김영진 의원은 간사를 맡았다.

민주당은 이날 회의에서 차기 지도부 선출방식과 관련, 당 대표와 최고위원을 분리해 뽑는 ‘단일성 집단지도체제’ 도입을 사실상 확정 지었다.

민주당은 최고위원을 몇 명으로 할지는 추후 전준위에서 논의키로 했다. 대표 경선에서 대의원과 권리당원의 반영 비율을 어떻게 할지도 전준위가 다룰 예정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