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 정체성 찾으려 했지만…‘安 정계은퇴’만 남아

- 경제는 진보?, 안보는 보수? 결국 중도란 주장만
- 분야별 정체성이라도 있어야 하지만…맹탕
- 安 정계은퇴 요구만 남은 바른미래 워크숍

[헤럴드경제=홍태화 기자] 바른미래당 워크숍이 정체성에 대한 물음에 답하지 못하고 끝났다. 애매한 정체성 속 남은 주장은 “안철수 전 서울시장 후보는 정계를 은퇴해야 한다”는 말 뿐이다.

유의동 바른미래 대변인은 19일 경기도 양평에서 열린 바른미래 워크숍 중간에 기자들과 만나 “토론을 진행하니 내용도 깊고 범위도 넓어 시간이 좀 더 오래 걸릴 것 같다”며 “일부러 결론을 내기 위한 토론을 하지는 않겠다. 시한을 정하지 않고, 충실한 결과물을 얻기 위해 시간을 쓰겠다”고 했다.

[사진설명=김동철 바른미래당 비대위원장. 사진제공=연합뉴스]

바른미래는 개혁보수와 합리적 진보라는 정체성 중 어느 곳에 더 가깝냐는 정체성 논란에 휩싸인 상태다. 유승민 전 바른미래 공동대표가 지방선거 패배의 원인은 정체성이 정립되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지적하면서다. 이에 김동철 바른미래 비대위원장이 “정체성 찾기에 중점을 둬달라”고 하기도 했지만, 결국 답은 나오지 않았다.

전당대회 이전 ‘정체성 찾기’는 별다른 성과가 없을 것이란 일부 당내 전망이 그대로 맞아떨어진 셈이다. 최대 주주인 안철수 전 서울시장 후보나 유 전 대표는 워크숍에 참석하지도 않았다. 그래서 워크숍은 두 정체성을 아우른다는 기존의 내용에서 더 나아가지 못했다.

국민의당과 바른미래가 합당하며 생긴 바른미래를 지탱하는 핵심은 중도다. 경제면 경제, 안보면 안보 특정분야에서 각기 다른 노선을 택할 수 있다는 말이다. 그러나 바른미래는 이를 분야별로 특정하지 못한 채 갈지자 행보를 계속하고 있다. 중도라는 특성상 보수ㆍ진보 중 하나를 택일하기 어렵다면 분야별 세부 정체성이라도 확립해야 하지만 이날 워크숍에서는 해당 내용에 대한 결과도 나오지 않았다.

유 대변인은 ‘(정체성을 찾는) 토론방식이 외교ㆍ안보면 외교ㆍ안보, 경제면 경제 이런 식으로 정책별로 진행되는 것이냐, 아니면 진보와 보수를 통틀어 말하는 것이냐’는 질문에 “개별의원이 한 분, 한 분 말했다”며 “첫 번째 문제에 대해서 한마디도 못 꺼낸 분들이 있기에 어떻게 될지 예측하기 어렵다”고 했다.

안보와 경제 분야에서 바른미래는 계속해 흔들리는 입장을 취해왔다. 안보 문제가 나올 때마다,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 사이에 낀 상태다. 유 전 대표는 유 전 대표대로 국민의당계는 국민의당계로 다른 목소리가 나왔다. 북한 관련 이슈가 터질 때마다 바른미래 목소리에 힘이 들어가지 않는다면서도 매번 똑같았다.

경제분야에서도 정체성은 흔들렸다. 유 전 대표는 ‘경제는 진보’라고 했지만, 최근엔 보수진영에 가까운 발언을 내놨다. 이날 워크숍에 발제자로 나선 이종훈 시사평론가는 “유 전 대표가 경제는 진보라면서도 혁신성장을 말했다. 우클릭을 한 것이다”며 이같이 지적했다. 당내에 정체성이 없으니, 안보도 경제도 사안이 터질 때마다 백가쟁명식으로 의견이 터져 나온다고 볼 수 있다.

결국, 정체성 찾기로 시작했던 바른미래 워크숍은 ‘안철수 정계은퇴 요구’만 남긴 채 끝났다. 이 평론가는 “안철수 리스크 해소해야 한다”며 “결단을 내리라. 정계 은퇴하시라”고 했다. 이후 워크숍에 참석했던 한 의원은 “그래도 기사 한 건은 준 것 같다. ‘안철수 정계은퇴 요구’”라며 자조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