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사선기술로 암세포 전이 악성흉수 잡는다”

- 원자력硏, 방사성동위원소 이용 악성흉수 암세포 표적치료 기술 개발

[헤럴드경제=구본혁 기자] 폐암에서 전이되는 악성흉수에 대한 적절한 치료법이 없어 환자들이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운데, 국내 연구진이 방사성동위원소를 이용해 진단ㆍ치료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해 주목받고 있다.

한국원자력연구원 방사선과학연구소 임재청 박사팀은 충남대병원 정재욱 교수팀과 강남세브란스병원, 에스지메디칼과 공동 연구를 통해 폐암으로부터 전이되는 악성흉수의 암세포를 표적하고 치료할 수 있는 방사성동위원소 화합물 제조기술을 개발했다고 20일 밝혔다. 

한국원자력연구원 연구자가 하나로 방사성동위원소 생산 시설에서 루테튬-177을 제조하고 있다.[제공=한국원자력연구원]

정상 상태에서도 체내 흉막강에는 호흡 운동시 폐 확장을 촉진하고 폐의 팽창을 유지하기 위해 소량의 흉수가 존재하지만 이상 변화, 특히 세균성 폐렴, 결핵, 악성 종양 등의 원인으로 흉막강 내 비정상적으로 액체가 고이는 악성 흉수가 발생한다.

폐암에서 전이된 악성흉수의 경우에는 암세포의 분자생물학적 특성이 바뀌어 기존 치료법을 적용하기 어렵다.

또한 흉관 삽입 및 흉막 유착술 등으로 악성흉수를 일시적으로 제거해도, 암세포가 흉벽에 그대로 남게 돼 악성흉수의 암세포를 근본적으로 제거하는 치료법이 시급한 실정이다.

연구진은 폐암의 암세포와 달리 전이된 악성흉수의 암세포에서는 특정 단백질(CD55 수용체)이 높게 발현되는 것에 착안, CD55를 표적할 수 있는 항체를 제조하고, 진단 및 치료용 방사성동위원소 루테튬(Lutetium)-177을 결합한 새로운 동위원소 약물전달체를 만들었다.

폐암으로부터 전이된 악성흉수를 모방한 동물 모델에 이 약물전달체를 투여한 결과, 약물이 암세포를 선택적으로 표적하는 것을 확인했으며, 약물 투여 대상의 생존 기간도 대조군에 비해 2배 이상 연장시키는 효과를 확인했다.

임재청 박사는 “앞으로도 민간에서 연구개발이 어려운 난치성 희귀질환에 대해 첨단 방사선과학기술을 이용한 치료방법을 제시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사이언티픽 리포트’ 6월 12일자 온라인에 게재됐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