빗썸 해킹, 암호화폐 350억 원 탈취…전액 회사자산 투자자 피해 ‘無’

[헤럴드경제=이슈섹션] 국내최대 가상화폐 거래소 ‘빗썸’이 해킹으로 350억 원 규모의 피해를 입었다고 20일 밝혔다. 빗썸은 긴급공지를 통해 암호화폐 탈취 사실을 알렸으며 “별도의 공지가 있을 때까지 입출금 서비스를 중단한다”고 알렸다.

관련 업계에 따르면 빗썸은 이날 오전 해킹으로 350억 원 규모의 암호화폐가 탈취된 정황을 포착,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에 신고를 마쳤다.

국내 최대 가상화폐 거래소 빗썸이 해킹으로 암호화폐 350억원을 탈취 당했다. [사진=연합뉴스]

19일 밤 9시 50분부터 20일 새벽까지, 잇단 해킹 공격으로 유출된 암호화폐는 고객 자산이 아닌 모두 빗썸의 보유 자산으로 알려졌다. 이로 인해 투자자들의 실질적인 피해는 없을 것으로 보이며 구체적 해킹수법은 아직 알려진 바가 없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