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헬스케어, ‘허쥬마’ 유럽 7개국에서 판매

[헤럴드경제=손인규 기자] 셀트리온헬스케어가 유방암ㆍ위암 치료용 항암 항체 바이오시밀러 ‘허쥬마’(성분명 트라스투주맙)의 판매 국가를 빠르게 늘려가며 유럽 바이오 의약품 시장 경쟁에서 앞서 나가고 있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지난달 첫 판매에 돌입한 영국과 독일을 시작으로 스페인ㆍ포르투갈ㆍ네덜란드ㆍ오스트리아ㆍ아일랜드에서 ‘허쥬마’를 론칭, 유럽 내 총 7개 국가에서 ‘허쥬마’ 판매를 시작했다고 20일 밝혔다.

유럽 내 트라스투주맙 시장은 약 2조2000억원 규모로 추산되며 허쥬마 판매가 시작된 해당 7개 국가는 전체 유럽 시장의 44%를 차지하고 있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유럽의약품청(EMA) 판매 허가 이후 3개월 만인 지난 5월 영국과 독일을 시작으로 허쥬마 본격 출시에 나섰으며 연내 유럽 주요 국가들에 허쥬마를 론칭할 계획이다.

셀트리온헬스케어 관계자는 “셀트리온헬스케어는 ‘램시마’와 ‘트룩시마’ 유통을 통해 축적한 판매 노하우와 마케팅 경험을 보유하고 있으며 국가별로 다른 입찰 및 평가 시스템을 갖춘 유럽 의약품 시장을 고려해 그 노하우를 허쥬마 판매에 적극 반영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론칭을 앞둔 다른 국가들에서도 관심과 수요가 큰 만큼 유럽 전역에 허쥬마가 조속히 공급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ikson@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