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정계은퇴’ 결단 요구 “前국민의당 계열 의원이 섭외”

이종훈 시사평론가 배경설명

바른미래당 워크숍에서 안철수 전 서울시장 후보에게 정계은퇴 요구를 한 이종훈 시사평론가는 20일 “일각에선 유승민 전 바른미래당 공동대표의 작업으로 제가 (정계은퇴 요구를) 한 것이라고 하지만 사실이 아니다”며 “국민의당 계열 의원으로부터 직접 전화가 와 자리에 나간 것”이라고 밝혔다.

이 평론가는 이날 헤럴드경제와의 통화에서 “처음엔 저도 깜짝 놀라서 ‘괜찮겠느냐’고 반문했다”며 “그런데도 ‘가감 없이 말을 해달라’고 해서 의외라고 생각했다. 그래서 자리에선 하고 싶은 말을 전부했다”고 강조했다.

안 전 후보에 대한 비판도 괜찮다고 한 것이냐는 질문에는 “그것은 당연히 포함되는 것”이라고 답했다. 이어 “발표자료도 보냈고, 이에 대해 무엇을 빼달라는 요구가 없었다. 그랬다면 자리에 나가지 않았을 것”이라며 “그런데 몇몇 안 전 후보 지지자가 항의문자를 보내는 등 행위를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전날 경기도 양평 용문산 야영장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워크숍에서 “안 전 후보 리스크를 해결해야 한다”며 “직접 결단을 내려야 한다. 정계를 은퇴하라”고 했다. 또 “(지방선거 패배는) 안 전 후보의 조급증에서 시작됐다”며 “차기 대권주자가 되려면 서울시장으로 나가 당선돼야 한다는 것이었다”고 주장했다.

다만, 유 전 대표에 대한 비판도 없진 않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익명을 요구한 참석자는 “유 전 대표에 대한 불만도 없지 않았다”며 “화합의 리더십 측면에서의 이야기가 나왔다”고 전했다. 홍태화 기자/th5@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