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른들도 아이들도 ‘물 만났네~’

에버랜드 22일부터 ‘썸머 워터 펀’ 축제
음악·특수효과 속 물총싸움·댄스파티
시민참여 미션 대결…무더위는 ‘저멀리’

에버랜드가 ‘무더위와의 전쟁’을 선전포고하는 ‘썸머 워터 펀(Summer Water Fun)’ 축제를 오는 22일부터 8월 26일까지 66일간 전개한다.

매년 여름 ‘물 맞는 재미’라는 에버랜드의 물 축제는 서울 신촌물축제, 장흥물축제에도 영향을 미쳤다. 기업 간 상생기술로 새로운 놀이존이 만들어져 눈길을 끈다.

올해 여름 축제에서는 초대형 워터쇼 ‘슈팅 워터 펀’에 이어 시원하게 쏟아지는 물 속에서 신나는 음악과 댄스를 즐길 수 있는 ‘밤밤 클럽’이 매일 펼쳐지며, 물총을 가지고 슈팅게임에 참여할 수 있는 ‘너프 워터배틀존’이 새롭게 조성됐다.

에버랜드가 ‘무더위와의 전쟁’을 선전포고하는 ‘썸머 워터 펀(Summer Water Fun)’ 축제를 오는 22일부터 8월 26일까지 66일간 전개한다.

‘슈팅 워터 펀’은 정의의 물(水) 전사들이 더위 폭탄 캐릭터인 ‘밤밤맨’에 맞서, 시원한 물의 행성인 워터플래닛을 지킨다는 스토리로 진행된다.

약 30분의 공연 내내 60여 명의 연기자들과 관객들이 객석과 무대를 오가며 물총 싸움을 벌이고 다양한 미션 대결을 펼친다. 시민 참여형이다.

카니발 광장 사방에 비치된 다양한 물 분사장치에서 쉴새 없이 물이 쏟아지고, 빠른 템포의 음악과 더욱 업그레이드된 특수효과가 공연에 더해져 30여 분의 공연 시간이 정신없이 흘러간다.

이어 관객들은 광장으로 나와 시원한 물을 맞으며 락, EDM 등 신나는 음악을 즐길 수 있는 ‘밤밤 클럽’에서 더 놀게 된다.

밤밤맨 캐릭터들이 파크 곳곳에 출몰해 플래시몹 댄스를 펼치고, 손님들과 물총싸움을 펼치는 등 ‘밤밤 어택’ 깜짝 퍼포먼스도 수시로 진행된다.

에버랜드는 시원한 여름 축제를 맞아 어린이와 함께 온 가족들이 물총을 가지고 다양한 슈팅게임에 참여할 수 있는 ‘너프 워터배틀존’을 올해 새롭게 선보인다.

‘너프 워터배틀존’에서는 현장에서 무료로 빌려주는 수퍼소커 물총을 이용해 컬링, 볼링, 미로게임 등을 하거나, 너프로 사격 대결을 펼치는 등 8종의 게임이 마련돼 있어 남녀노소 누구나 쉽게 참여할 수 있다.

너프 워터배틀존은 에버랜드가 어린이들에게 인기가 많은 글로벌 슈팅완구 브랜드 ‘너프’와 협업해 만들었다.

특히 혼자는 물론, 같이 온 일행과 대결을 펼치는 형식으로 게임에 참여할 수 있고 스탬프랠리 이벤트도 진행돼 3종 이상의 게임에 참여하면 소정의 선물도 준다.

전쟁이 끝나면, 태평성대 물놀이이다. 워터 어트랙션은 새로운 매력을 더했다.

보트에 앉아 래프팅과 급강하를 즐기는 ‘썬더폴스’는 20m 높이에서 떨어지며 좌우로 솟구치는 워터캐논이 온 몸을 적시며, ‘아마존 익스프레스’에서는 580m 급류를 즐기는 동안 거센 물살이 보트와 부딪히며 시원한 물보라를 일으킨다.

또한 360도 연속 회전 어트랙션인 ‘더블 락스핀’도 축제 기간 매일 낮 최고 온도가 25도를 넘으면 어트랙션 하단 분수대에서 물이 최고 10m까지 솟구치며 탑승객들에게 짜릿함과 함께 시원하게 물 맞는 재미를 선사한다.

에버랜드는 여름축제 기간 동안 매일 오전 10시부터 밤 10시까지 운영하며, 축제 관련 자세한 내용은 에버랜드 홈페이지(www.everland.com)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함영훈 기자/abc@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