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여행 예약 급상승지 5곳…오슬로, 포르투갈

인터파크투어, 7~8월 출발 예약률 분석
북미회담 싱가포르, 시원한 북해도도
한류 스타 길거리 버스킹과 파두의 감성
장거리임에도 포르투갈 인기 높아져

[헤럴드경제=함영훈 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트럼프 미국 대통령 간 북미 평화회담이 열린 싱가포르와 한국의 한여름에 가을 정취를 느낄 수 있는 노르웨이 오슬로 등이 여름 여행 예약 상승률이 높은 곳으로 나타났다.

20일 인터파크의 7~8월 출발 여름여행 예약률 분석 결과에 따르면, 일본 홋카이도는 지난해에 비해 300%, 오슬로는 250%, 태국 크라비는 40% 예약률 상승세를 보였다.

노르웨이 오슬로를 거쳐 가는 게이랑에르 청정생태 여행지 [인터파크투어 제공]

오슬로는 아시아나항공에서 처음으로 여름 한정 직항을 취항해 접근성이 좋아졌으며, 북유럽 특유의 청정자연 속에서 조용히 휴식을 즐길 수 있는 곳이다. 게이랑에르의 청정 생태여행은 노르웨이 여행의 필수코스이다.
 

한류 스타들의 거리 버스킹으로 잘 알려진 포르투갈 [JTBC 제공]

포르투갈(39% 예약률 증가)의 강세는 눈에 띈다. 포르투갈은 jtbc ‘비긴어게인’ 해외버스킹 프로그램을 통해 김윤아, 박정현, 로이킴, 헨리 등이 열창을 뽐내고 그 나라 국민의 갈채를 받는 모습이 전해지면서 인지도 및 선호도가 높아졌다. 이는 장거리 행선지임에도 높은 예약 상승률로 이어진 것으로 보인다.

포르투갈 파두하우스 공연에선 두 나라 서민 음악의 ’뽕기‘가 유사하다는 현지 관람객들의 반응이 나오기도 했다.

북미 회담으로 주목받고 있는 싱가포르 [인터파크투어 제공]

싱가포르는 한국의 무더위 못지 않게 더운 곳이지만, 북미 회담이 열린 역사적 장소라는 점 때문에 35%의 높은 예약 증가율을 보였다. 북미 정상회담이 열린 카펠라호텔, 미 트럼프 대통령이 묵은 샹그릴라 호텔 등에 대한 문의가 이어지고 있다.

일본 홋카이도 ‘후라노 팜도미타’의 라벤더꽃밭 [인터파크투어 제공]

일본 홋카이도는 7월 라벤더 축제, 맥주 축제 등이 열리고 시원한 날씨로 인기가 높은 곳이다. 최근 저비용항공사(LCC) 노선이 급증하면서 항공 비용 부담이 낮아진 점도 예약 증가율 1위로 견인한 요인들로 분석된다.

태국 크라비 청정 해변은 ‘조용한 휴양’으로 인기를 얻고 있다 [인터파크투어 제공]

태국의 크라비는 조용한 휴양을 즐기기 좋으며, 아직 많이 알려지지 않았지만 이국적인 풍경을 지녀 ‘태국 속 작은 유럽’이라 불린다. 인터파크투어가 7~8월 출발 한정 크라비 전세기를 취항해 수요가 높아졌다.

박혜련 인터파크투어 마케팅팀장은 “힐링 테마와 미디어 효과의 강세가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조용한 힐링 코스인 북유럽과 태국 크라비, 미디어에 많이 노출된 일본과 서유럽 등이 작년 대비 높은 인기를 보이는 분위기”라고 말했다.

인터파크투어는 이들 5개 지역에 대한 인기가 높아진 것으로 나타남에 따라, 가성비 높은 여행을 안내하기 위한 기획전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