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콜롬비아, 박지성 예견 적중…맨유 경험 떠올려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박지성 SBS 해설위원의 콜롬비아-일본전 예견이 적중했다.

박지성 해설위원은 19일 러시아 사란스크 분모르도비아 아레나 경기장에서 열린 2018 FIFA 러시아월드컵 H조의 1차전인 콜롬비아-일본 경기를 생중계 하면서 콜롬비아의 전술을 제대로 간파하는 예리한 해설을 펼쳤다.

이날 전반 3분 콜롬비아의 카를로스 산체스가 핸드볼 파울로 퇴장당했고, 전반 6분 일본의 가가와 신지가 페널티킥을 골로 연결하여 앞서갔다.

페케르만 콜롬비아 감독은 수적 열세를 극복하기 위해 전반 30분 콰르다도를 빼고 미드필더 윌마르 바리오스를 투입했다.

[사진=연합뉴스]

이를 본 박지성은 “콰르다도를 뺀다는 것은 이번 경기에서는 안정적인 수비를 펼치며 세트피스 위주의 전략으로 상대를 공략하기 위함”이라고 예측했다. 결국 콜롬비아는 이 선수 교체를 계기로 세트피스 기회를 얻었으며, 프리킥을 통해 1-1 동점을 만들어냈다. 박지성의 예리한 분석이 적중하는 순간이었다.

박지성은 자신이 소속해있던 맨유에서의 경험을 떠올리며 콜롬비아를 위한 전술을 제시하기도 했다. 오늘 경기에도 일본 특유의 숏패스를 자주 시도하자 “맨유가 아스날에 불리한 상황이었음에도 좋은 결과를 거둔 요인은 숏패스를 끊고 빠르게 역습을 펼친 것이었다”며 콜롬비아도 일본의 숏패스를 끊어낼 필요를 언급했지만, 돌연 “아! 물론 일본을 아스날과 비교하기에는 좀 민망하긴 하다”라는 팩폭을 가해 배성재 캐스터를 폭소케 했다.

이날 경기에서 콜롬비아 선수들은 체력이 크게 고갈되면서 집중력 부족으로 후반 28분 일본에 추가 실점하며 1-2로 패하고 말았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