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종석 비서실장, 김정은 관련 보도에 “터무니없는 소리”

靑 “우상호 의원, 기억이 편집된 과정에서 나온 이야기”

[헤럴드경제=홍석희ㆍ문재연 기자]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은 20일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통해 공개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김영철 통일전선부장에 대해 말했다는 평가와 관련된 보도에 대해 “터무니없는 소리”라고 일축했다.

임종석 실장은 이날 “그런 이야기를 들은 적도 전달한 적도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고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와 관련해 “만찬이라면 수십명이 있는 자리인데 반공개적 자리에서 김정은 위원장이 그런 이야기를 했을 가능성이 대단히 적어 보인다”며 “우상호 의원이 이 문제에 대해 여기저기서 많은 이야기를 듣다보니 기억이 편집된 과정에서 나온 이야기가 아닌가 싶다”고 밝혔다.

한편 앞서 일부 언론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4·27 남북 정상회담 당시 배석했던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을 앞에 두고 “저 사람 때문에 안 되는 일이 많았다”고 문재인 대통령에게 말했다고 우상호 의원의 말을 인용해 보도한 바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