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천 모산비행장, BTS 덕분에 핫명소로 떴다

-“뮤비 촬영한 곳” 소문…市도 홈피 등에 시민쉼터 홍보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도심지 속에 위치한 제천 모산 비행장이 세계적인 팬덤을 보유한 방탄소년단(BTS)의 뮤직비디오 촬영지였던 것이 뒤늦게 알려지면서 이색 명소로 떠올라 화제다.

모산비행장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자 제천시는 홈페이지에 BTS의 뮤직비디오 링크를 걸어놓고 홍보에 적극 나서고 있다.

[사진=방탄소년단 뮤직비디오 캡처]

제천시는 최근 홈페이지에 “BTS의 뮤직비디오 촬영지가 있는 제천으로 놀러 오세요”라는 글귀가 담긴 배너를 내걸었다.

뮤직비디오 다시보기를 누르면 유튜브에 있는 BTS의 2016년 작인 ‘에필로그 영 포에버’ 영상으로 자동 연결된다.

영상 속에서 BTS 멤버들이 걷는 포장도로가 바로 제천시 고암동에 있는 모산비행장 활주로다.

이 비행장은 국방부 소유로 1950년 전쟁 방지와 평화체제 구축을 위한 훈련장으로 건설됐다.

민간 항공기까지 뜨고 내릴 정도로 규모가 있었지만, 시와 군이 협의해 비행장 일부 지역(4만1천㎡)을 시민의 품으로 돌려줬다.

따라서 지금은 비행장보다 시민공원에 가까운 기능을 하고 있다.

시는 군부대와 협의를 거쳐 이 지역을 무상으로 사용·관리하기로 했고 올해는 금계국(3만3천㎡)과 메밀꽃(6천㎡)을 심기도 했다.

일부에는 산책로(8천㎡)도 조성했다. 비행장은 주민들에게 없어서는 안 될 쉼터역할을 하고 있다.

텅 빈 활주로 주변에는 커피전문점과 음식점도 들어서 관광지 느낌을 자아낸다.

제천시 관계자는 “BTS의 인기에 힘입어 모산비행장이 덩달아 관심을 받고 있다”며 “비행장뿐만 아니라 청풍호와 의림지 등 수려한 관광자원이 있는 제천을 알릴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