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硏‘아스팔트 콘크리트 궤도’ 교통신기술 취득

한국철도기술연구원은 자체 개발한 ‘철도 아스팔트 콘크리트 궤도 구조 시스템 및 그 부설방법’이 교통신기술로 지정됐다고 20일 밝혔다.

아스팔트 콘크리트 궤도 기술은 기존 콘크리트 궤도에 비해 충격을 저감시키는 아스팔트 재료를 적용, 소음과 진동을 2~3dB 줄일 수 있다. 이산화탄소 발생량을 무근콘크리트에 비해 3분이1, 철근콘크리트에 비해 4분의1로 줄일 수 있어 친환경적인 궤도 기술로 평가된다. 

경북선 백원역에 설치된 아스팔트 콘크리트궤도. [제공=한국철도기술연구원]

또 아스팔트 재질의 특성으로 이음매 없이 포장할 수 있어 시공속도가 빠르고 경화시간이 짧아 신속한 유지보수가 가능하다. 기존 자갈 궤도는 100m/1일, 콘크리트 궤도는 300m/1일의 시공이 가능하지만, 이 기술을 적용하면 400m/1일로 더 빠르게 시공할 수 있다.

이외에도 자연재해 및 탈선사고에 따른 궤도 유실이나 침하 등으로 인한 궤도 정비가 필요한 경우 신속한 유지보수가 가능하며, 시공 공정을 단순화해 콘크리트 궤도 대비 약 10% 이상의 공사비를 절감할 수 있다. 아울러 궤도 시스템의 선택폭이 넓어짐에 따라 보다 효율적인 국가 철도망 구축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나희승 철도연 원장은 “궤도 유지보수 효율화, 소음ㆍ진동 저감 등 수요자 중심의 철도현장 기술개발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구본혁 기자/[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