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박계 서청원 탈당 및 차기 총선 불출마 선언

[헤럴드경제=최정호 기자]친박계 좌장 중 하나인 서청원 자유한국당 의원이 탈당과 함께 차기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서 의원은 20일 ‘평생 몸담았던 당을 떠나며’라는 성명서에서 “총선 패배이후 2년여 동안 고민해 왔다”며 “이제 때가 됐다고 판단했다”고 사실상 정계 은퇴 의지를 밝혔다.

그는 “당에 도움을 드릴 수 없기에 조용히 자리를 비키겠다”며 “당이 불신의 회오리에 빠졌지만 해법을 찾지 못하고 친이 친박 분쟁만 반복되며 한 발짝도 못 나가고 있다”고 강조했다. 친박계 좌장인 자신이 탈당과 은퇴를 통해, 당 내 갈등을 봉합하겠다는 의지다.

서 의원은 “보수정당도 다시 살려내야 한다”며 “건강한 보수정당은 나라의 기둥이고, 국민의 기댈 언덕으로, 그 역할을 다시 수행할 수 있도록 이번에야 말로 건강하게 거듭나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연부역강(年富力强)한 후배 정치인들이 정치를 바로 세워 주고 새로운 희망과 비전을 열어주시길 간곡히 당부한다”고 마무리했다.

choijh@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