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임머신 타고 피란수도 부산으로 야행(夜行) 떠나볼까?

-임시수도정부청사 및 임시수도기념거리 일원서
-근대역사문화시설 개방, 체험 전시 공연 등 풍성

[헤럴드경제(부산)=윤정희 기자] 부산시는 오는 22일과 23일 오후 5시부터 11시까지 서구 임시수도정부청사(현 동아대 석당박물관)와 임시수도기념거리 일원에서 ‘2018년 피란수도 부산 문화재 야행(夜行)’을 개최한다고 20일 밝혔다.

개막식은 22일 오후 7시 한국전쟁기간 중 대한민국의 임시수도정부청사로 사용된 동아대 석당박물관 특설무대에서 개최되며, 해군작전사령부 군악대의 퍼레이드 공연을 시작으로 음악풍경의 피란시설 노래 공연, 스타강사 강민성의 피란시절 역사 강의와 함께 시간대별로 풍성하고 다채로운 공연이 펼쳐진다. 


야경(夜景) 야로(夜路) 야사(夜史) 야화(夜畵) 야숙(夜宿) 야설(夜說) 야식(夜食) 야시(夜市) 등 8가지 테마로 다양한 근대역사문화유산과 문화콘텐츠를 하나로 묶어 야간에 특화된 문화체험기회를 제공한다.

먼저, ‘야경(근대역사문화시설 야간개방 및 경관조명)’은 임시수도정부청사, 임시수도대통령관저, 부산전차 등을 밤 11시까지 개방하고, 멋스러운 경관조명, 미디어파사드와 함께 피란시절 거리와 분위기를 연출한다.

‘야로(피란수도 역사 투어)’는 국제시장, 책방골목 등 투어 코스를 추가해 참가자들에게 더욱 알찬 볼거리를 제공하게 구성했다.

‘야사(피란수도 역사스토리 체험)’에서는 피란민의 추억을 담은 도시락통 꾸미기와 지연장과 함께하는 연 만들기 등 25개 체험프로그램을 마련했으며, 피란시절 모습을 유물과 사진으로 만나보는 ‘야화’에서는 석당미술관에서 개최되는 특별전인 ‘먼구름 한형석, 희망을 노래하다’와 임시수도기념관에서 전시중인 ‘6.25 스케치-두 종군화가의 기록’ 등 다양한 전시 프로그램을 준비하고 있다.

밤에 감상하는 문화공연인 ‘야설’ 은 피란시절의 노래와 무성영화(변사극), 역사강의, 국악공연, 난타, 서커스, 플래시몹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구성, 관람객들에게 풍성한 볼거리를 제공할 계획이다. 피란시절 속에서 하룻밤을 체험하는 ‘야숙’ 은 코레일 및 여행사와 연계한 1박2일 투어 프로그램으로 관광객들이 주간에는 부산의 명승지를 관광하고, 야간에는 야행 프로그램에 참여하는 상품이다. 더불어 외지 관람객들을 위해 송도오토캠핑장 할인과 부산 야행 지정숙소(게스트하우스)를 운영, 할인혜택도 함께 제공하게 된다.

피란시절 음식과 거리체험인 ‘야식ㆍ야시’ 프로그램을 통해서는 주먹밥, 비빔당면 등 피란시절 먹거리와 함께 아트마켓 거리를 조성해 피란시절의 정취를 한껏 느낄 수 있도록 했다.

특별 프로그램으로 피란시절을 추억할 수 있는 교복, 교련복 등을 입을 수 있는 ‘1950년대 거리 재현 환복존 운영’, ‘VR과 드론으로 부산의 과거와 현재 체험 프로그램’, 1950년대 문화ㆍ예술의 중심지였던 ‘밀다원 재현’, ‘스탬프 투어’ 등을 통해 관람객들이 직접 행사에 참여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강화했다.

백정림 부산시 문화예술과장은 “올해 행사에는 ‘피란수도 부산’의 역사적 의미와 가치를 더욱 강화한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준비했다”며 “전쟁을 경험하지 못한 전후 세대, 미래 세대에게 역사의식을 일깨우는 교육의 장이 될 것이므로 온 가족이 함께 찾아 즐기기 바란다”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