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高관세 부메랑…치솟는 美 세탁기 가격

세탁장비지수 3개월새 17%↑

미국 세탁기 가격이 최근 사상 최고 수준의 상승 폭을 나타낸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초 트럼프 행정부가 한국산 세탁기 등에 대해 발동한 세이프가드(긴급수입제한조치)에 따른 가격 상승 여파로 분석된다. 미국 정부의 보호무역주의 정책이 오히려 자국 소비자들에게 피해를 줄 것이란 당초의 우려가 현실화된 셈이다.

20일 미국 노동통계국(Bureau of Labor Statistics·BLS)에 따르면, 미국 소비자물가지수(CPI) 품목 중 세탁장비(Laundry equipment) 지수가 지난달 기준으로 3개월 새 17%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2월 85.03이었던 세탁장비 품목 지수는 지난달 99.46으로 급등했다. 이는 지난달 세탁기 가격이 3개월 전인 지난 2월보다 크게 뛰었다는 의미다. 이런 상승률은 BLS가 통계를 공개한 기간(2006년부터 현재) 중 최고치이다. 두 자릿수 상승률도 이번이 유일하다.

작년 5월(91.73)과 비교하면 8.4% 상승, 최근 5년 내 최고 상승률이다.

지난 2월 트럼프 행정부는 삼성전자와 LG전자를 비롯한 한국산가정용 세탁기에 대해 저율관세할당(TRQ) 기준을 120만대로 설정하고, 첫해 120만대이하 물량에는 20%, 초과 물량에는 50%의 관세를 부과하도록 했다.

이에 삼성전자와 LG전자는 지난 3∼4월께 미국 시장에서의 세탁기 판매가격을 약 8% 안팎으로 인상했다.

여기에 애초 삼성전자ㆍLG전자 세탁기에 대한 세이프가드 청원을 했던 미국 월풀까지 이 틈을 타고 8∼20% 수준의 가격 인상을 결정하면서, 결과적으로 미국 내 세탁기 가격대가 전반적으로 올라갔다는 분석이다.

워싱턴포스트(WP)는 최근 보도에서 “올해 봄 세탁기 가격이 17% 치솟은 건 기록상으로 볼 때 최대 상승 폭”이라며 “결국 소비자들이 (세이프가드 조치를 통해) 창출됐거나 지켜졌을 일자리를 위해 매년 집단으로 무수한 비용을 지불하는 셈”이라고 지적했다.

정순식 기자/[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