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ㆍ15남측위, 文정부 출범 후 첫 민간차원 방북

-민간 남북교류 물꼬, 본격 확대 이어질지 주목
-남측위, 통일부 일부 방북 불허엔 “매우 유감”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6ㆍ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남측위)가 20일 북한 측과 민족공동행사 개최와 민간교류 방안 등을 논의하기 위해 방북길에 올랐다.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첫 민간단체 방북이다.

이창복 남측위 상임대표의장 등 15명으로 구성된 대표단은 이날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출국했다. 이들은 중국 선양(瀋陽)을 거쳐 평양에 도착할 예정이다.

[사진제공=연합뉴스]

대표단은 출국 직전 발표한 성명에서 “어렵게 성사된 이번 6ㆍ15 남ㆍ북ㆍ해외위원장 회의를 통해 각계가 함께 해나갈 구체적인 공동의 실천을 모색해 나가고자 한다”며 “이번 회의가 판문점선언 시대의 통일운동을 새롭게 설계하는 첫걸음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이날부터 오는 23일까지 평양에서 열리는 6ㆍ15 민족공동위원회 남ㆍ북ㆍ해외위원장 회의에 참석해 판문점선언 이행과 민족공동행사, 그리고 분야별 교류 방안 등을 논의할 계획이다.

남측위의 방북으로 민간 차원의 남북교류의 물꼬가 트이면서 향후 본격적인 민간교류 확대로 이어질지 주목된다.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은 “판문점선언에서 남북은 민족적 화해와 단합의 분위기를 고조시켜 나가기 위해 각계각층의 다방면적인 협력과 교류, 왕래와 접촉을 활성화하기로 했다”며 “1일 고위급회담에서도 남북은 6ㆍ15공동선언 발표 18돌을 의의있게 기념하기 위한 방안들을 모색하고 협의해 나가기로 한 바 있다. 그런 취지를 잘 살릴 수 있도록 진행됐으면 하고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남측위는 통일부가 대표단 방북 신청자 가운데 일부를 불허한데 대해 비판했다.

남측위는 “정부가 배제한 여성, 노동, 민족단체 대표들은 심지어 대결정책을 극단적으로 고집했던 박근혜 정부 시절에도 남북공동행사와 방북을 실현했던 대표들이라는 점에서 이번 불허조치는 도저히 납득할 수 없는 처사”라고 지적했다.

다만 “적폐정권 시절의 관행이 그대로 이어져 온 부당한 조치라는 점에서 매우 유감스러운 일”이라면서도 “북측, 해외측 대표단이 평양에 이미 도착해있는 조건을 심중히 고려해 남ㆍ북ㆍ해외위원장 회의에 참가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애초 남측위는 대표단 21명의 방북을 신청했지만, 통일부는 이 가운데 15명에 대해서만 방북을 승인했다.

신대원 기자 /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