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1B 한반도 뜨면 시간당 1억 든다”

美 CBS 전략폭격기 운용비 제시
3기 13시간 왕복때 40억원 육박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미대화와 비용을 이유로 한미 연합군사훈련 중단 방침을 밝히고, 한미가 을지프리덤가디언(UFG) 연습을 중단하기로 결정한 가운데 미 전략폭격기 전개시 비용 추계가 미 언론을 통해 공개됐다.

미 CBS방송은 지난 13일 미 공군의 계산을 근거로 3대 전략폭격기인 B-1B 랜서와 B-2A 스피릿, B-52H 스트래토포트리스의 시간당 운용비용(OCPFH)을 제시했다.

[그래픽=연합뉴스]

이에 따르면, 3대 전략폭격기의 시간당 운용비용은 B-1B가 9만5758달러(약 1억868만원), B-2A는 12만2311달러(약 1억3649만원), B-52H는 4만8880달러(약 5455만 원)가 각각 소요되는 것으로 추산됐다.

미 공군 관계자는 시간당 운용비용 추산에 대해 이들 전략폭격기의 운용 및 유지비용을 연간 총 비행시간으로 나눠 계산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운용비용에는 비행에 직접 들어가는 비용과 인건비, 정비, 직간접 지원, 무기체계 하드웨어 개선 비용을 제외한 지속적인 시스템 개선 비용 등이 포함된다.

CBS는 이들 3기의 전략폭격기가 각각 ‘13시간 왕복비행’을 할 경우 총비용이 347만337달러(약 38억7289만원) 소요된다고 전했다.

13시간에 대한 구체적인 설명은 없었으나 괌 기지에서 한반도까지의 왕복비행과 한반도 주변 작전시간을 고려한 것으로 보인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2일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 직후 기자회견에서 한미연합훈련 중단을 거론하면서 “괌에서 우리 폭격기가 6시간 이상 한국까지 날아가서 폭탄을 떨어뜨리고 돌아온다”며 “나는 비행기들에 대해 아주 잘 아는데 매우 비싸다. 나는 이런 것을 좋아하지 않는다”고 말한 바 있다.

미군은 한미연합훈련이나 북한의 도발을 전후해 괌 기지에서 전략폭격기를 한반도 일대로 출격시켜 북한을 겨냥한 무력시위를 펼치곤 했다.

미국의 전략폭격기가 한반도에 실제 전개될 때 비용은 이보다 더 늘어날 수도 있다. 복수의 전략폭격기 전개와 전략폭격기 출격시 공중급유기와 호위기 등의 비용도 감안해야하기 때문이다.

일각에선 B-2A 한반도 전개시 부대비용까지 감안하면 20~30억원 가량이 소요될 것이란 관측도 있다.

다만 CBS는 3기의 전략폭격기의 13시간 왕복비행시 비용인 347만337달러에 대해 2019년 미 국방부 총예산 6811억달러(약 760조원)의 일부에 불과하다고 전했다.

신대원 기자/shindw@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