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A 기조연설 나선 LG전자 조성진 부회장…“AI 선도기업 세계 인정”

- 박일평 사장과 ‘AI 개방형 전략 및 삶의 변화’ 공동발표
- LG전자 경영진, 국제 주요 전시회 개막 기조연설 최초
- 구글ㆍ아마존ㆍ네이버까지 끌어들인 개방형 AI생태계 인정

[헤럴드경제=천예선 기자] 인공지능(AI) 가전업계를 선도해 온 LG전자 조성진 부회장이 오는 8월 독일 베를린에서 열리는 유럽 최대 가전전시회 ‘IFA 2018’의 개막 기조연설자로 나서기로 해 주목된다. LG전자 최고경영진이 글로벌 주요 전시회에서 개막 기조연설을 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조 부회장이 지난해 초 최고경영자(CEO) 취임 이후 AI 집중 육성에 사활을 걸고 있는 상황에서 이번에 LG전자가 개막 기조연설을 맡게 된 것은 글로벌 시장에서 LG전자가 AI 선도 업체로 평가받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20일 LG전자에 따르면, 조성진 부회장과 박일평 최고기술책임자(CTO) 사장은 ‘IFA 2018’ 개막일인 8월 31일(현지시간) 오전 IFA 전시장인 ‘메세 베를린’에서 첫 기조연설을 한다. 

조성진 LG전자 부회장

조성진 부회장은 “당신은 더 현명해지고, 삶은 더 자유로워집니다”라는 주제로 AI 관련 LG전자의 3대 개방형 전략을 영어로 설명하고 고객들의 삶을 어떻게 변화시킬 수 있는지를 소개할 예정이다.

조 부회장은 “이번 기조연설에서 사업 전반에 적용하고 있는 인공지능을 소개하는 동시에 고객들이 얻게될 실질적인 혜택을 보여주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조 부회장은 그동안 LG전자의 AI 브랜드 ‘씽큐’가 전자산업의 ‘게임 체인저’가 될 것이라 자신해왔다.

올해 신년사에서도 조 부회장은 4차 산업혁명시대를 선도하고 더 나은 삶을 이끌기 위해 “기존 사업 전반에서 인공지능, 빅데이터 등의 미래 기술 선점과 외부 협력 강화로 시너지를 창출해 융복합 시대를 선도할 수 있는 체제를 마련하자”고 주문한 바 있다. 

박일평 LG전자 사장

이날 조성진 부회장과 함께 공동 발표자로 나서는 박일평 사장은 ‘LG 씽큐’의 3가지 강점인 맞춤형 진화, 폭넓은 접점, 개방성 등을 설명할 예정이다. 이어 LG전자의 제품과 서비스가 실제 생활에서 사용자에게 제공하는 실질적인 가치들을 보여준다.

옌스 하이테커 IFA 사장은 “인공지능 분야에서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해온 LG전자가 ‘IFA 2018’의 첫 기조연설에 참여하게 돼 매우 기쁘다”며 “이번 기조연설을 통해 인공지능이 우리의 삶을 어떻게 바꾸게 될지 보여줄 기회를 갖게 됐다”고 말했다.

LG전자는 AI 분야에서 전통 가전 강자인 밀레, 일렉트로룩스, 보쉬 등보다 한 발 앞서 인공지능 브랜드 ‘씽큐’를 론칭하고 아마존 ‘알렉사’, 구글 ‘어시스턴트’, 네이버 ‘클로바’ 플랫폼까지 개방형 전략으로 끌어들여 강력한 글로벌 AI 생태계를 구축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소프트웨어 혁신과 오픈 플랫폼, 오픈 파트너십, 오픈 커넥티비티 등 3대 개방형 전략으로 ‘씽큐’ 생태계 범위를 지속적으로 확장한 결과다.

독자 AI 기술을 탑재한 가전 출시도 속도감있게 진행되고 있다. 인공지능 에어컨에 이어 최근에는 사용자의 목소리만으로 작동하고 원하는 세탁법을 제시해주는 AI 세탁기를 출시하기도 했다.

회사 측은 이번 기조연설과 관련해 “글로벌 시장에서 인공지능, 로봇, 자율주행, 빅데이터 등 4차 산업혁명의 핵심 요소들이 본격적인 성장세를 보이는 가운데, 가전업계에서 인공지능을 선도해온 LG전자가 유럽 최대 가전전시회에서 인공지능을 주제로 개막 기조연설을 맡은 것은 의미가 크다”고 전했다.

한편 LG전자는 이번 ‘IFA 2018’에서 전시장 내에 ‘LG 씽큐 존’을 구성해 독자 개발한 AI 플랫폼 ‘딥씽큐’를 비롯해 다양한 인공지능 기술을 탑재한 가전과 로봇을 대거 공개하며 AI 선도기업의 이미지를 널리 알릴 예정이다.

cheon@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