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S엠트론, 美 EDA 선정 트랙터 분야 4년 연속 1위

- 김연수 사장 “글로벌 시장 공략 강화로 2023년 매출 2조원 달성”

[헤럴드경제=이세진 기자] LS그룹의 산업기계 전문기업 LS엠트론은 북미 농기계딜러협회(이하 EDA)가 주관한 ‘2018 EDA 딜러스 초이스 어워드(Dealer’s Choice Award)’에서 글로벌 최초로 트랙터 분야 4년 연속 1위를 수상했다고 20일 밝혔다.

시상을 주관하는 EDA는 1900년에 설립된 북미 농기계 관련 협회로, 이번 시상은 북미 지역 2224명의 딜러가 56개 제조업체를 대상으로 11개 항목을 평가한 결과가 반영됐다. 각 항목은 1점(매우 불만족)부터 7점(매우 만족)까지 1점 단위로 평가됐다.

지난해 출시돼 북미 고객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는 LS엠트론 트랙터 MT-125 모델 [제공=LS엠트론]

종합 만족도에서 LS엠트론은 6.15점을 획득해 전체 평균인 5.55점을 크게 상회했으며, 종합 메이커로 분류된 글로벌 탑티어(Top Tier) 업체인 ▷존디어(John Deerㆍ5.34점) ▷구보다(Kubodaㆍ5.78점) ▷아그코(AGCOㆍ5.11점) ▷케이스(Case IHㆍ4.22점) 등을 큰 점수 차이로 앞섰다.

특히 트랙터 분야 평가에서 ▷제품 수급(6.20점) ▷제품 품질(6.23점) ▷부품 품질(6.27점) 등의 항목에서 우수한 평가를 받으며 해당 분야에서 유일하게 종합 만족도 6점 이상을 기록했다.

마이크 블라운트(Mike Blount) LS엠트론 미국 트랙터 법인장은 “LS엠트론의 미국 진출 이후 고객들과 쌓아온 꾸준한 신뢰관계가 4년 연속 만족도 1위를 이끌어 낼 수 있었던 원동력”이라며 “신뢰성있는 제품과 서비스를 기반으로 북미 내에서 글로벌 트랙터 선두기업의 입지를 공고히 다질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연수 LS엠트론 대표이사 사장은 “글로벌 농기계 업체들이 치열하게 경쟁 중인 북미 시장에서 트랙터 분야 고객 만족도 4년 연속 1위를 수상하는 쾌거를 달성했다”며 “북미, 나아가 글로벌 시장 공략을 가속화해 2023년 매출 2조원을 달성하겠다”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