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에너지ㆍGS칼텍스, ‘공유 인프라’ 구축에 맞손…주유소 거점 택배서비스 개시

- 양 사 주유소 거점의 C2C 택배집하서비스 ‘홈픽’ 론칭
- 경쟁사에서 협력사로서 새로운 관계 구축
- 주유소 네트워크 활용한 공유 인프라 비즈니스 모델 구축

[헤럴드경제=손미정 기자] SK에너지(대표이사 사장 조경목)와 GS칼텍스(대표이사 회장 허진수)는 핵심 자산인 주유소 네트워크와 보유 자산을 결합, C2C(Customer to Customer) 기반의 택배 집하 서비스인 홈픽(Homepick)을 시작한다고 20일 밝혔다.

양 사는 새로운 가치 창출이라는 목표 하에 지난 4월부터 연구를 시작했으며, 홈픽은 이 같은 연구를 통해 도출된 첫 협력 모델이다.

홈픽은 이달부터 서울 전역을 대상으로 시범 서비스에 돌입했다. 

SK에너지와 GS칼텍스가 협력한 홈픽(Homepick) 서비스 개념도

C2C 방식의 택배 서비스는 개인간의 택배를 전문으로 하는 것으로, 택배를 부치는 개인 입장에서 시간이 오래 걸리는 현 B2C 중심의 택배가 갖는 단점을 해소한 것이 특징이다. 홈픽 택배 서비스는 9월 중 전국권 서비스 예정이며, SK에너지와 GS칼텍스가 5대 5 비율로 주유소 네트워크를 제공한다.

홈픽은 이용 고객이 네이버, 카카오톡, CJ대한통운 앱, 홈픽 홈페이지 등으로 택배를 접수하면 중간 집하업체(물류 스타트업)가 1시간 이내에 고객을 찾아가 물품을 픽업해 거점 주유소에 집하ㆍ보관하고, 이를 CJ대한통운이 배송지까지 운송하는 체계로 이뤄진다.

양 사는 “이를 통해 택배회사는 집하 부담 및 배송시간이 단축돼 물류 효율성을 높일 수 있다”면서 “고객들은 기다리는 시간과 비용을 아끼기 위해 무거운 택배 물품을 들고 우체국이나 편의점까지 찾아가는 수고를 덜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홈픽 서비스를 통한 주유소의 수익성 개선 효과도 기대된다. 주유소 공간에 물류 허브 기능을 추가함으로써 유휴 공간 활용을 통한 추가 수익을 창출하고, 향후 새로운 비즈니스로 진출할 수 있는 디딤돌이 될 수 있을 것이란 기대다.

실제 양사는 홈픽 서비스와 더불어 전국의 주유소를 기반으로 한 주유소 물류 허브화도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

한편 SK에너지와 GS칼텍스는 석유시장 내 경쟁사로서의 관계를 넘어 ‘손을 맞잡고 새로운 공유 인프라 비즈니스 모델 구축’을 선언, 지속적인 협력관계를 구축키로 했다. 스타트업과의 상생 생태계 조성, 주유소 공간의 새로운 활용을 통한 일자리 창출, 사회적 가치 창출을 위해 주유소를 기반으로 한 공유경제 확산이 협력의 목표다.

양사 관계자는 “주유소 인프라를 활용해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고자 하는 양사의 공통 지향점이 이번 제휴 사업으로 발전하게 됐고, 국내 최대 규모의 주유소 네트워크를 보유한 양사가 의기투합한 만큼 시너지가 기대된다”며 “홈픽을 이용하는 고객 입장에서도 새로운 형태의 택배를 통한 가치가 창출되어 정유사-주유소-고객 모두에게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