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5G상용화 박차…브랜드‘5GX’ 론칭

SK텔레콤이 5세대 이동통신(5G) 브랜드를 선보이며 ‘5G 상용화 시대’ 개막을 예고했다. 지난 14일 5G 글로벌 표준 완성, 18일 주파수 경매 종료에 이은 것이다.

SK텔레콤은 5G 브랜드 ‘5GX’를 홈페이지, 유튜브, TV광고 등을 통해 공개했다고 20일 밝혔다. ‘5GX’는 차세대 네트워크인 5G가 산업ㆍ경제ㆍ일상 모든 영역에서 무한한 가능성을 열고, 생활 혁신을 이끈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5GX’의 X는 새로운 경험(eXperience), 한계 없는 확장(eXpand), 특별함(eXtraordinary) 등을 뜻한다. ▷어떤 것도 될 수 있는 미지수 X ▷협력하면 효과가 곱하기(X)가 된다는 뜻도 있다. SK텔레콤은 ‘5GX’를 앞세워 5G를 통한 산업/생활 변화상ㆍ서비스ㆍ기술 등을 대대적으로 알릴 계획이다. 향후 서비스 및 상품명에도 ‘5GX’ 브랜드를 활용할 계획이다.

남상일 SK텔레콤 IMC그룹장은 “5G시대를 고객들이 쉽게 이해하고 공감할 수 있도록 신규 브랜드를 활용한 캠페인을 대대적으로 전개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윤희 기자/yuni@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