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김정은, 시진핑 새로운 정세하 ‘전략전술 협동 강화’ 논의”

[헤럴드경제=김수한 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방중 기간인 20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단독회동을 하고 ‘새로운 정세’에서 양국의 ‘전략 전술적 협동’을 강화하는 문제를 논의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중앙통신은 21일 “김정은 동지께서 습근평(시진핑) 동지와 20일 낚시터(조어대:釣魚台) 국빈관에서 또다시 상봉하시었다”며 북중 정상이 부부동반 오찬을 갖기에 앞서 따로 담화를 나눴다고 밝혔다.

통신은 “조중(북중) 최고 영도자 동지들의 단독 담화에서는 현 정세와 절박한 국제문제들에 대한 신중한 의견교환이 있었으며 새로운 정세 하에서 두 당, 두 나라사이의 전략 전술적 협동을 더욱 강화해 나가기 위한 문제들이 토의되었다”고 전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9일부터 1박 2일 일정으로 중국을 방문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회동하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김 위원장은 20일 오전 중국 농업과학원 국가농업과학기술혁신원을 참관하고, 같은 날 오후 베이징시 궤도교통지휘센터와 중국 주재 북한 대사관을 방문했다고 중앙통신은 공개했다.

김 위원장은 19일부터 1박 2일 일정으로 집권 후 세 번째 방중에 나섰으며 19일에도 시 주석과 정상회담을 한 바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