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푸틴과 한반도평화ㆍ비핵화 목표 공유…남북러 3각 협력 돼야”

[사진=청와대 제공]

-“철도ㆍ가스ㆍ전기부터 남북러 3각협력 시작 가능”

[헤럴드경제=문재연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0일 “한반도 평화구축과 비핵화 달성이라는 목표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공유하고 있다고 믿는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러시아 국빈방문을 하루 앞두고 타스통신, 일간지 로시스카야 가제타, 국영 러시아방송과 가진 합동인터뷰에서 “한반도 평화체제가 구축되면 그때부터는 본격적인 남북 경제협력 시대가 열릴텐데, 그때의 남북 경제협력은 러시아까지 함께하는 남북러 3각 협력이 되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푸틴 대통령과 저는 유라시아 대륙의 평화와 공동번영이라는 비전에 대해서 공유를 하고 있다”면서 “러시아가 경제 발전을 위해서 역점을 두고 추진하고 있는 신동방정책과 또 제가 새로운 성장동력의 확보를 위해서 준비 중에 있는 신북방정책은 공통점이 많다”고 소개했다.

문 대통령은 한러 간 잠재적인 경제협력 분야에 대해 언급하며 지난해 9월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열린 동방경제포럼에서 제안했던 ‘나인브릿지’ 구상에 대해 설명하기도 했다. 한국과 러시아 사이에 가스와 철도, 항만, 전력, 북극 항로, 조선, 일자리, 농업, 수산분야 등 ‘9개의 다리’를 놓아 양국 경제협력을 증진시킨다는 구상이다. 현재 관련 구상을 실현하기 위해 대통령 직속 북방경제협력위원회에서 연구활동을 하고 있다.

그러면서 “(한러는) 서로에게 가장 중요한 협력 파트너”라며 “그 부분에 대해서 더욱 협력의 방안을 구체화하는 논의를 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특히 “철도, 가스, 전기 세 분야부터 남북러 3각 협력이 빠르게 시작될 수 있다”며 “남북철도가 연결되고 그것이 시베리아 철도와 연결되면 한국으로부터 유럽까지 철도로 물류 이동이 가능하다”고 했다. 그러면서 “북한과 한국에 큰 경제적 이익이 되는 것은 물론 러시아에도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러시아 천연가스가 가스관을 통해 북한으로, 한국으로 공급되고 나아가 해저관들을 통해 일본에까지 공급될 수 있다”며 “전기의 경우도 에너지링(프로젝트) 등으로 동북아 전체가 함께 (협력)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남북 간의 평화체제가 구축되면 앞으로 중장기적으로는 동북아 전체의 다자 평화안보 협력체제로 발전해 나가야 된다고 생각한다”며 “그 점에서한국과 러시아는, 그리고 나와 푸틴 대통령은 끝까지 긴밀하게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 “한반도의 상황이 오늘에 이르기까지 푸틴 대통령님께서 일관되게 많은 도움을 주셨다”며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강도 높은 (대북) 제재 결의에 동참해 주셨고, 또 그 제재 결의를 철저하게 이행을 하면서 평화적인 대화를 통한 북핵문제 해결을 일관되게 주장을 함으로써 오늘의 상황을 잘 이끌어 주셨다”고 했다.

munja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