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오늘(21일) 러시아 국빈 방문… 남북러 경제협력 ‘물꼬’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청와대 경내에서 러시아 타스 통신과 인터뷰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헤럴드경제=홍석희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21일부터 24일까지 러시아를 국빈 방문한다. 한국 대통령이 러시아를 국빈방문하는 것은 지난 1999년 김대중 전 대통령 이후 19년만이다. 문 대통령은 한국 대통령으로선 처음으로 러시아 하원 연설도 한다.

21일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이날 첫 방러 일정으로 러시아 하원을 방문해 뱌체슬라프 볼로딘 하원 의장과 주요 정당 대표를 면담하고, 이후 한국 대통령으로선 사상 최초로 러시아 하원에서 연설한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양국의 긴밀한 관계, 한반도의 평화 정착에 대한 협력을 강조한다.

문 대통령은 첫날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총리와의 면담도 예정돼 있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 11월 필리핀 마닐라에서 동아시아 지역 정상들이 참여하는 ‘EAS 정상회의’에서 메드베데프 총리와 면담한 바 있다.

러시아 방문 둘째날인 22일에는 한러정상회담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주최하는 국빈만찬이 이어진다. 이번 정상회담은 문 대통령 취임 후 푸틴 대통령과 갖는 세 번째 정상회담이다.문 대통령은 지난해 7월 독일 함부르크에서 열린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와 9월 블라디보스톡에서 열린 동방경제포럼에서 푸틴 대통령과 한러정상회담을 한 바 있다.

문 대통령은 이번 방러 기간 동안 남북러 삼각 협력 사업과 나인-브릿지(9-Bridge, 9개의 다리) 사업, 한·러 혁신 플랫폼 그리고 의료 협력 사업과 관련한 세부 계획 방안에 서명할 것으로 전망된다.

문 대통령은 전날 러시아 타스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3각 협력 사업과 관련 “철도·가스·전기 등 3개 분야를 들 수 있다, 철도는 남북철도가 연결 되고, 이후 러시아 시베리아철도와 연결 되면 한국에서 유럽까지 철도를 통한 물류 이동이 가능해질 것”이라 말한 바 있다.

러시아의 국방 우주 산업 기술을 한국 산업에 접목시키는 한·러 과학기술 협력센터 확장과, 러시아 기초 원천 기술을 한국에 도입하는 방안 등도 이번 방러 기간 동안 논의될 예정이다. 원격 의료 사업을 러시아에 수출하는 방안도 논의된다. 문 대통령은 오는 24일 러시아 월드컵 한국·멕시코 전도 관람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