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진 여고생 실종 사건, ‘아빠 친구’는 왜 용의자가 됐나

-“알바시켜 줄테니 말하지 마” 당부
-휴대폰, 블랙박스 끄고 여고생 가족 찾아오자 도주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아르바이트 소개를 약속받고 집을 나갔다가 실종된 강진 여고생의 ‘아빠 친구’는 왜 유력 용의자가 됐을까.

강성복 전남지방경찰청장은 20일 “실종된 A(16) 양과 만나기로 했던 B(51) 씨의 행적을 수사한 결과 상당한 의도와 목적이 있는 것으로 판단돼 용의자로 보고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B 씨는 실종 일주일 전 A 양의 학교 근처에서 A양을 우연히 만나 아르바이트를 시켜주겠다고 제안했다.

그러나 A 양 아버지 친구이자 가족끼리도 잘 아는 사이였던 B 씨는 “알바하는 것을 다른 사람에게는 절대 말하지 말라”고 당부했다.

B 씨의 이상한 행적은 A 양이 사라진 지난 16일에도 계속됐다.

A 양이 집을 나설 당시 B 씨의 검은색 승용차가 A 양의 집과 600여m 떨어진 곳 CCTV에 찍혔다. B 씨의 승용차는 도암면 지석마을로 들어간 뒤 2시간 넘게 지나 마을을 빠져나왔고 오후 5시 35분께 강진읍의 집에 도착했다. 짙은 선팅 때문에 A 양의 동승 여부는 확인할 수 없었다.

B 씨는 당시 휴대전화를 집과 인접한 자신의 가게에 두고 외출했으며 승용차 블랙박스도 꺼놓았다.

그는 평소 첫째 아들과 차량을 번갈아 사용했으며 평소에도 차에 탈 때마다 블랙박스 연결선을 뽑아 놓아 지난달 25일에 녹화된 영상이 가장 최근 것인 것으로 확인됐다.

집 인근 CCTV에는 B 씨가 귀가 후 의류로 추정되는 물건을 불태우고 세차를 하는 모습도 찍혔다.

밤까지 돌아오지 않은 A 양을 걱정한 어머니가 찾아왔을 때도 B 씨는 의심스러운 행동을 반복했다. 가족들과 잠자리에 들려고 했던 B 씨는 오후 11시 30분께 초인종이 울리자 자신의 가족에게 “불을 켜지 말라”고 했다. B 씨는 다른 가족이 문을 열기 위해 밖으로 나간 사이 뒷문으로 달아났다.

A 양 어머니는 경찰관인 친척에게 A 양이 귀가하지 않은 사실을 알렸고 “직접 신고해 당장 위치 추적 등을 할 필요가 있다”는 조언을 받아 17일 오전 0시 57분에 경찰 112 종합상황실에 신고했다.

경찰은 A 양 어머니의 신고 내용을 토대로 B 씨의 행방을 추적했지만, 그는 집에 휴대전화를 두고 달아난 뒤 모습을 감췄다. B 씨는 신고 6시간여만인 17일 오전 6시 17분께 집 근처 철도 공사 현장에서 목을 매 숨진 채 발견됐다. 부검 결과 B 씨가 저항하거나 다른 사람과 접촉한 흔적은 발견되지 않았다. 스스로 목숨을 끊었을 가능성이 높은 대목이다.

경찰은 B 씨가 A 양에게 연락한 기록이나 직접 만난 증거는 확보하지 못했지만 위와 같은 정황 증거들을 토대로 B 씨를 실종 사건 용의자로 보고 있다.

강 청장은 “B 씨 주거지와 가게, 차량을 수색했지만 A 양의 흔적은 나오지 않았다. 차 안 유류품 80여점에 대해 정밀 감식을 의뢰했다”며 “마지막 휴대전화 신호가 잡힌 도암면 일대를 집중 수색하고 있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