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가수 프로듀서’ 송은이vs정형돈, 음원대결 시작

[헤럴드경제=서병기 선임기자]송은이 정형돈의 야심찬 음원대결이 시작됐다.

지난 18일 첫 방송된 ‘개가수 프로듀서 – 스트리밍’은 연예계 대표 개가수 송은이, 정형돈이 음원 기획부터 공개까지 프로듀서로 직접 참여하는 웹 음악 예능으로 매주 월요일부터 수요일까지 네이버TV와 VLIVE(V앱)를 통해 방송 중이다.

지금까지 7편의 에피소드가 공개된 ‘개가수 프로듀서’에서는 당장 7월에 음원 발표 예정이라는 제작진의 계획을 접한 송은이 정형돈의 모습이 그려졌다. 두 사람 모두 빠듯한 일정에 난색을 표하면서도 각각 팀을 구성했다.

방송 전부터 관심을 모았던 송은이의 크루 ‘아이돌 전문가’는 개그우먼 박지선이었다. 박지선은 “이런 프로그램에 출연할 줄 알고 눈 뜨면 음원 순위를 확인해왔다”며 자신감을 보였다. 아이돌을 대하는 예리한 눈으로 구성된 송은이 크루는 윤종신 ‘좋니’를 작곡한 작곡가 포스티노와 협업을 예고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정형돈의 크루도 공개됐다. 그 주인공은 엔플라잉의 보컬 유회승이었다. 멤버들의 지원사격으로 함께 등장한 유회승은 자신의 매력을 적극 어필하며 인턴에서 정규직으로 승격되는 기쁨을 맛봤다. 하지만 정형돈 크루는 예상보다 흑자를 내기 힘든 음원수익 구조를 접한 뒤 고민에 빠졌다.

이처럼 송은이 정형돈은 야심찬 음원대결을 꿈꿨지만, 예상보다 녹록지 않은 현실과 직면했다. 하지만 이들에게는 함께 팀을 이룰 크루 박지선 유회승이 있다.

특히 박지선은 각종 개인기를 선보이며 빵빵 터지는 웃음을 선사, 재미있는 협업을 만들어갈 것임을 예고했고 뛰어난 보컬실력을 인정받은 유회승 역시 정형돈과 색다른 케미스트리를 만들어 앞으로의 활약에 기대를 높였다. 앞으로 이들 크루가 어떤 음원을 탄생시킬지, 그 과정에 귀추가 주목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