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경제과학원 ‘비알코올성 지방간 치료물질’ 기술이전

[사진제공=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헤럴드경제(수원)=박정규 기자]경기도가 지원하고 산ㆍ학ㆍ연 공동연구를 통해 얻어진 핵심기술이 도내 제약기업의 신약 개발에 핵심적인 역할을 하게 될 전망이다.

경기도와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은 20일 바이오센터 6층 회의실에서 도내 제약기업인 제이투에이치바이오텍과 ‘비알코올성 지방간 차세대 치료기술’에 대한 기술이전 계약 체결식을 가졌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기술이전에 성공한 비알코올성 지방간 차세대 치료기술은 경기도의 제약ㆍ바이오산업 기술고도화 지원사업의 지원을 받아 기술개발에 성공한 사례이다.

현재 비알코올성 지방간염은 복부비만, 고지혈증, 당뇨 등 대사증후군의 발생과 밀접한 관련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전세계적으로 유병률이 2~4%(미국 3~5%)에 달하지만 현재까지 공식적으로 허가를 받은 치료제는 없는 실정이다.

당뇨병 치료제인 인슐린 저항성 개선 약제, 항산화제(비타민 C, E), 간장보호제 등이 단기간 치료에 사용되고 있으나 효과는 부분적으로 입증되었을 뿐이다.

제이투에이치바이오텍의 김재선, 유형철 공동대표는 “경기도의 지원을 받아 차세대 치료기술 개발 및 확보에 한발 더 다가설 수 있었다”며, “지원사업에 참여하는 동안 전문역량을 최대한 발휘해 신약 개발에 매진했고, 향후 제품이 출시된다면 국내 기준 연간 약 200억 원 상당의 매출이 예상된다”고 했다.

앞서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바이오센터 소재개발팀은 기존물질의 난용성을 해결하고 체내에 약물전달을 쉽게 하는 차세대 신약후보물질 ‘GBSA-2H’를 개발, 지난 8일 제이투에이치바이오텍과 특허를 공동출원하기도 했다.

현대인의 식이습관과 운동부족 등으로 대사성질환 환자가 급속히 증가함에 따라 비알코올성 지방간염 치료제시장 규모가 약35조원에 육박할 것으로 전망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