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 간부숙소에 에어컨 100% 설치완료…병사 생활관은 지난해 완료

초급간부들이 거주하는 원룸형 주거시설에 설치된 에어컨 [사진=국방부]

[헤럴드경제=김수한 기자] 국방부는 에어컨이 없던 군 간부숙소에 최근 1만7600여대의 에어컨을 추가로 설치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로써 전국 9만여실의 군 간부숙소에 모두 에어컨이 보급됐다.

국방부는 “이번에 에어컨이 새로 설치된 간부숙소는 미혼 간부를 위한 주거시설로, 주로 중사나 하사, 중위나 소위 등 초급간부들이 생활하는 원룸형 시설”이라고 설명했다.

신축 간부숙소에는 에어컨이 설치돼 있었지만, 전체 시설의 20%에 달하는 노후 간부숙소에는 에어컨이 없어 그동안 이곳에 거주하는 초급 간부들은 선풍기와 부채만으로 무더운 여름을 나야 했다고 군은 전했다.

국방부는 이번 에어컨 설치를 통해 초급간부 등 간부숙소 거주자들은 일과 후 쾌적한 숙소에서 휴식을 취할 수 있게 돼 군의 사기진작과 전투력 향상에 큰 보탬이 될 것으로 기대했다.

이에 앞서 병사들이 숙소로 사용하는 병영생활관에는 지난해 6월 에어컨 설치가 완료됐다. 전군 병영생활관에 설치된 에어컨은 6만2000여대다.

국방부는 “병영생활관에 이어 간부숙소에도 에어컨 설치를 완료함에 따라 모든 장병 주거시설에 대한 에어컨 설치를 마무리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병사와 간부를 포함한 모든 장병의 근무여건 개선을 위해 지속해서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