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핀테크 전략협의회 출범…핀테크 종합 대응

금감원 부원장 협의체
핀테크 관련 전사적 논의 기구 필요성 대두

[헤럴드경제=문영규 기자]금융감독원이 ‘핀테크(fintech) 전략협의회’를 출범하고, 현장자문활동 등을 통해 지원하기로 했다.

금융감독원은 21일 협의회를 출범, 핀테크 이슈 협의ㆍ조정, 핀테크 관련 대응상황 점검 및 향후 감독방향 수립 등의 역할을 원활히 수행하기로 하고 서울 마포구 서울 창업허브에서 ‘핀테크 전략협의회’ 1차 회의를 개최했다.

핀테크 이슈 관련 금감원 최고 협의ㆍ조정기구인 ‘핀테크 전략협의회’는 수석부원장(의장) 및 은행ㆍ중소서민금융, 자본시장ㆍ회계, 보험ㆍ금융소비자보호를 각각 총괄하는 부원장 전원(4인)으로 구성된다.

금감원은 핀테크 이슈와 관련해 전담 부서(핀테크지원실 등) 및 권역별 감독ㆍ검사부서를 중심으로 대응하고 있다.

하지만 핀테크는 기존 규제체계를 와해시키고 권역별 구분이 없으며 상품 및 서비스가 타 권역으로 쉽게 확산되는 특성을 지녀, 금융업권 구분 없이 종합적이고 체계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전사적 논의 기구의 필요성이 제기됐다.

이와 함께 ‘핀테크 현장자문단’을 통한 자문서비스 지속, 지정대리인 제도 지원, 협력기관 대상 확대 등 업계에 대한 지원을 이어나가겠다고 밝혔다.

유광열 금감원 수석부원장은 이날 회의에서 “금융감독원은 금년 하반기부터 핀테크 기업의 고용현황을 체계적ㆍ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함으로써, 핀테크 기업 육성 및 일자리 창출을 위한 관계당국의 정책 수립 및 집행 과정에 일조할 계획”이라며 “또한 핀테크 산업과 연관효과가 큰 레그테크, 금융보안, 소프트웨어 개발 업체 등이 안착하고 성장할 수 있는 토대를 조성하되, 특히 레그테크는 관련분야 활성화를 위한 다각적인 방안을 마련하고, 관련 산업의 육성과 진흥을 위해 지원을 아끼지 않을 예정”이라고 말했다.

핀테크 업계와의 간담회까지 함께 진행된 이번 회의에서는 ‘핀테크 현장자문단’의 성과와 계획을 발표하는 시간도 가졌다.

금감원은 지난해 5월부터 핀테크 기업의 건전한 창업 및 혁신을 지원하기 위해 자문단을 설치해 운영하고 있다.

향후 자문단은 자문서비스를 제공한 핀테크 기업을 다시 방문해 애로사항 및 추가 자문필요사항을 재차 확인하는 등 ‘관계형 자문서비스’를 지속 제공하고 ‘금융혁신서비스 지정대리인’ 제도 시행시 지정대리인으로 선정된 업체에 대해 멘토링을 제공하는 방안을 고려할 계획이다.

이밖에 감독기관 접촉 어려움을 해소하고 자문서비스에 대한 인식 향상을 위해 지방자치단체, 금융회사 핀테크 랩, 대학교 창업지원기관 등과 협력을 강화해 나가며 오는 28일에 열리는 ‘핀테크 데모데이 in 상하이’ 행사 등에 참석해 국내 핀테크 기업들의 해외진출도 지원할 예정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