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22일 남북적십자회담서 이산가족 상봉 논의

서울 중구 남북적십자사 [사진제공=연합뉴스]

[헤럴드경제=김수한 기자] 남북이 22일 8.15 이산가족상봉행사 등 인도적 사안을 논의할 적십자회담을 갖는다.

남측 대표단은 21일 오후 출발해 강원도 고성에서 하루 묵은 뒤 22일 오전 동해선 육로를 통해 회담장인 금강산으로 향할 계획이다.

이번 회담에서 가장 중요한 의제는 남북 정상이 ‘4.27 판문점 선언’에서 합의한 8.15를 계기로 열기로 한 이산가족상봉행사의 구체적인 일정과 상봉 규모 등을 정하는 일이다.

이산가족 상봉행사가 8.15를 계기로 열린다면 2015년 10월 이후 3년만이다.

통일부는 이산가족상봉행사가 판문점 선언에 담긴 사항인 만큼 남북이 원만하게 합의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남측은 이에 더해 이산가족 문제의 근본적 해결을 위해 전면적 생사확인과 서신교환, 고향 방문 등을 북측에 제안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산가족들의 고령화가 심각한 수준으로 진행된 점을 고려하면 한 번에 100명씩 만나는 지금의 상봉 방식으로는 해결이 요원하기 때문이다.

이산가족정보통합시스템에 따르면, 지난달 말 현재 이산가족 등록자는 총 13만2124명이며 이 중 7만5234명이 사망했다. 생존자는 5만6890명이다.

생존자 중 70세 이상이 전체의 85.6%인 4만8703명에 이른다.

이들 중 상당수는 가족의 생사조차 알지 못하는 실정이다. 통일부가 2016년 실시한 ‘이산가족 실태조사’에 따르면, 이산가족 중 74.7%는 북한 내 가족의 생사를 확인하지 못한 것으로 파악됐다.

정부는 이미 북측과 전면적 생사확인에 합의할 때를 대비해 지난 11일부터 ‘남북 이산가족 전면적 생사확인’과 ‘고향 방문 및 영상편지 제작’에 참여할지를 묻는 수요 조사를 이산가족 전원을 대상으로 진행하고 있다.

북한에 억류된 김정욱 선교사 등 우리 국민 6명의 석방 문제도 논의될 가능성이 거론된다.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지난 1일 열린 고위급회담 종료 뒤 브리핑에서 “북측에서 억류자 문제와 관련해서 관련 기관에서 검토하고 있다는 설명을 했다”고 말한 바 있다.

북측은 지난 2016년 중국의 북한식당에서 일하다 집단 탈북한 종업원 12명의 송환 문제를 제기할 수 있다.

이와 관련 우리 정부는 억류자 송환 문제와 탈북종업원 북송 문제는 분리된 문제라는 입장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