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서관서 몰카 촬영 사진보던 남성…사회복무요원 기지로 체포

-경찰 올 때까지 사무실 벽에 몰아넣어 도망 막아
-USB에 몰카 사진 가득

[헤럴드경제=이슈섹션]인천시 남구의 한 구립도서관에서 근무하는 20대 사회복무요원이 기지를 발휘해 ‘몰카 범죄자’를 붙잡아 화제다.

20일 인천시 남구와 남부경찰서에 따르면 남구의 한 구립도서관 사회복무요원인 이승민(21) 씨는 16일 오후 2시 10분께 도서관에서 초등학생 이용객들로부터 “어떤 아저씨가 컴퓨터로 음란물 같은 이상한 것을 보고 있다”는 제보를 받았다.

이 씨는 곧바로 학생들이 지목한 A(45)씨에게 접근, A씨가 컴퓨터 모니터에 짧은 치마의 여성을 촬영한 몰래카메라 사진을 띄워놓는 장면을 포착했다.

몰래카메라 사진을 보다가 덜미를 잡힌 이 남성은 “아무것도 아니다”라며 행위를 부인하다가 이 씨가 “경찰에 신고하겠다”고 경고하자 도주를 시도했다.

사회복무요원인 이승민(21) 씨 [제공=인천 남부경찰서]

이 씨는 A 씨가 달아나지 못하도록 도서관 사무실 벽으로 몰아넣은 뒤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에 붙잡힌 이 남성은 앞서 자신의 행위를 감추려고 소지하던 이동식저장장치(USB)를 도서관 창문으로 던져버리기도 했다.

이 USB에는 인천지하철, 지하도 계단, 길거리 등지에서 촬영한 몰래카메라 사진 수천 장이 저장된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A 씨를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또 A 씨의 휴대전화에서 수천 장의 몰래카메라 사진을 확보하고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이 씨의 순발력 덕택에 A씨를 검거할 수 있었다”며 “최초 제보를 한 학생들과 이 씨에게 감사장을 전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